모이자닷컴을 시작 페이지로

한국 모이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SBS 제공>



이번 주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여고생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본다.

지방 대도시의 한 여고가 발칵 뒤집힌 건 지난 8월 27일. 1학년에 재학 중인 한 여학생의 어머니가 학교를 찾아오며 감춰져있던 비밀 하나가 세상에 드러났다.

주말 아침, 외할머니 집에 간다던 딸 A양이가 감쪽같이 사라져버리자 걱정스러운 마음에 경찰서에 실종신고를 했다는 어머니. 그런데, A양이 발견된 곳은 집에서 300 km 나 떨어진 서울이었다. 가까스로 연락이 닿은 A양은 아이돌 그룹의 콘서트를 보러 서울에 간 것이라고 했다. 그런데, A양과 동행했던 사람이 다름 아닌, 학교 선생님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A양은 대체 왜, 선생님과 단 둘이 서울로 향했던 것일까?

선생님은 서울에 볼 일이 있어 가던 중, A양을 데려다줬을 뿐이라고 했다.

하지만 여전히 불길한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는 어머니는 추궁 끝에 A양으로부터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서울에 올라가 어디에서 잤는지를 묻자 선생님과 호텔에서 잤다고 고백한 것이다.

여학생의 어머니는 '어디서 잤냐'고 계속 추궁하니까 호텔에서 잤다고 대답했다며 "혹시 선생님이 성폭행 강간했어? (하니까) 막 우는 거예요" 말했다.

딸에게 몹쓸 짓을 했다는 선생님. 그는 바로 A양의 옆 반 담임이었다. 열여섯 살 제자와 스무 살이 더 많은 학교 선생님 사이에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다정하고 인기가 많은 선생님이었다는 김 교사. A양 또한 그를 따르던 여학생 중 한명이라고 했다. 그는 수사가 시작되자 A과 서로 사랑하는 사이이며 합의 하에 성관계를 맺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A양의 진술은 달랐다. 김 교사의 강제적인 성폭행을 막을 수가 없었다는 것이다.

여학생의 변호인은 "A양이 머리가 아프다고 하니까 뒷좌석으로 유인을 해서...손으로 힘을 써서 눌렀는지 아니면 선생님이 너무 무거워서 그랬는지...그녀는 움직일 수 없는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김 교사는 A양에게 혼인계약서를 건네고, '아내'라고 부르기까지 했다고 한다. 그 후로도 두 달 동안 총 10여 차례나 원치 않은 성관계를 가질 수밖에 없었다던 A양은, 왜 누구에게도 그 상황을 이야기하지 못한 것일까?

제작진은 취재 도중, 해당 학교를 찾아가 김 교사와 함께 일했던 동료 교사를 만날 수 있었다. 그들이 기억하는 김 교사는 어떤 사람이었을까? 다정한 얼굴 이면에 어떤 모습을 감추고 있던 것일까?

관할 교육청은 해당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추가 피해는 없는지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중이라고 밝혔는데, 제작진의 취재결과 학생들이 들려준 김 교사에 대한 이야기는 놀라웠다. 대체 그의 정체는 무엇인걸까? 이번 주 금요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확인해본다.

백승훈기자 monedie @ dt . co . kr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야놀자 '호텔, 모텔' 양성교육 (... file 야놀자평생교육 2016.12.29 6720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약관 관리자 2010.03.30 301567
26694 시청자 할 말 잃게 만든 10살 동... 트리플 2018.09.15 41
26693 온갖 진상들을 보면서 느끼는건.. 트리플 2018.09.15 38
» `궁금한 이야기Y` 여고생 제자를 ... 트리플 2018.09.15 29
26691 피카피카 피카츄~ 그곳에서 2018.09.15 32
26690 『기쁨나누기』 지금까지 수십년간 머그잔을 file 앤트맨 2018.09.15 39
26689 『기쁨나누기』 남자의 마지막 자존심 file 앤트맨 2018.09.15 43
26688 평행봉은 이렇게 하는거야ㅋㅋ 그곳에서 2018.09.15 42
26687 귀여운 참새들의 다툼 그곳에서 2018.09.14 33
26686 『기쁨나누기』 야간 편돌이의 혼잣말 file 앤트맨 2018.09.14 43
26685 『기쁨나누기』 노력이 부족한 것이 아니다. file 앤트맨 2018.09.14 41
26684 야구묘기~ 그곳에서 2018.09.14 22
26683 미모의 외국인 여성 조종사 트리플 2018.09.14 39
26682 봉지냥 트리플 2018.09.14 47
26681 진짜 허재는 여전하네요. 트리플 2018.09.14 31
26680 [오피셜] 토트넘, "알리, 요... 트리플 2018.09.14 21
26679 고양이 구하는 여고생 트리플 2018.09.14 34
26678 <쉰들러 리스트> 25주년 기... 트리플 2018.09.14 19
26677 "모두를 울린 유시민 작가의... 트리플 2018.09.14 18
26676 아빠를목마태워서 다니는아기 ㅋㅋ 그곳에서 2018.09.13 29
26675 이런 포장법을 뭐라고 부르나요?.jpg 트리플 2018.09.13 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37 Next
/ 1337
사이트맵 보기/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