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닷컴을 시작 페이지로

한국 모이자






『자작시』
2015.08.09 08:26

세상에서 가장 신비로운

조회 수 727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상에서 가장 신비로운

 

 

 

곡선의 의미를 아름답게

아름다운 곡선을 신비롭게

눈앞에서 펼쳐지는 눈부심, 황홀함

그대 이름은 여자-여체.

조물주의 마지막 작품이 아니던가.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찬란한 곡선으로 흐르면서

높아서 풍만하고

낮으면 낮은대로  봉긋한 출렁임.

 

기분 좋은 비린내

숨 막힐 듯 다가오는 곡선의 비늘 떨림

더 이상 도취에 머물 수 없어

Touch,

touch ,touch.......

 

떨리는 곡선 따라 구름 타고

미끄러지면 신비의 계곡

-비밀의 문

 

,

가슴 끓는 감격의 순간을

그 누가 그랬던가

하룻밤에 만리성 쌓는다고

 

오르막 뒤에는 내리막이

또다시 고통으로 맛보는 환희가 있다는 것을

생명의 탄생으로 경외하라

  • ?
    아르메스 2015.08.09 12:03
    ㅎㅎ아래서 올라가고 위에서 내려가고 오 신비롭구나
    거꾸로가던 옆으로 가던 밑에서 오르던 위에서 내려오던
    오 아름답구나 그대의 냄새 ^^
    좋구여~
  • ?
    백손 2015.10.18 22:41
    여자의 육체는 예술이죠
    음탕한 눈으로 보면 범죄가 될 수 있지만
    예술로 보면 감동입니다.
    생명의 신비가 여체로 인한다는 사실........경외해야 할 일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42 『연재』 外星人闲中录 29 올리비아 2017.05.13 321
1241 『기타』 사랑은 봄바람 타고 올것이다. 나이스김 2017.04.14 485
1240 『기타』 이런 글도 있슴다 rubycell 2017.01.20 481
1239 『단편』 《2Q12》 1 Blue-Sky 2016.09.29 659
1238 『기타』 감계무량 8춘연8 2016.06.16 995
1237 『기타』 나에겐 요일이 없다 2 공룡모자를쓴너구리 2016.06.15 848
1236 『연재』 <아리수열전> 001회 임진년의 소용돌이 수국향기 2016.05.21 685
1235 『단편』 逃亡 3 올리비아 2016.04.25 1019
1234 『기타』 험담 여자의본질 2016.03.29 811
1233 『기타』 그냥 보내주세요 2 여자의본질 2016.03.28 817
1232 『연재』 화려한 꼭두각시 -2화 1 쨩미지 2016.01.16 609
1231 『연재』 화려한 꼮두각시 - 1화 1 쨩미지 2016.01.16 727
1230 『연재』 外星人闲中录28 2 올리비아 2015.11.09 626
1229 『연재』 外星人闲中录27 1 올리비아 2015.11.09 629
1228 『실화』 사랑한다면 1 Ilove홀로서기 2015.11.05 799
1227 『기타』 무제 1 올리비아 2015.10.31 588
1226 『자작시』 하얀꽃 1 아르메스 2015.08.12 604
1225 『실화』 뜨거운 한 여름의 사랑도 지나가고 겨울을 기다립니다. 1 아르메스 2015.08.09 856
» 『자작시』 세상에서 가장 신비로운 2 백손 2015.08.09 727
1223 『자작시』 거짓말 슬프지말자맑은빗물 2015.08.07 6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 Next
/ 63
사이트맵 보기/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