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닷컴을 시작 페이지로

한국 모이자






『역사』
2009.12.31 11:38

일제 강점기(일본 식민지 시대)

조회 수 2619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일제 강점기 (日帝强占期, 1910년 8월 29일 ~ 1945년 8월 15일)는 한국의 근현대사를 시대별로 나누었을 때 주요 시대 중 하나로, 한반도일본 제국의 지배 아래 놓였던 시기이다. 대한민국에서는 또 다른 표현으로 일제 암흑기(日帝暗黑期), 일제 식민 통치 시대(日帝植民統治時代), 일본 식민지 시대(日本植民地時代), 일본 통치 시대(日本統治時代), 일정 시대(日政時代), 왜정 시대(倭政時代), 대 일본 전쟁기(對日本戰爭期), 대일 항쟁기(對日抗爭期), 국권 피탈기(國權被奪期) 등이 있으나, 표준어로는 "일제 강점기"라고 명시하고 있다.[1] 일본에서는 한국 병합(일본어: 韓国併合 (かんこくへいごう)), 일한 합방(일본어: 日韓合邦 (にっかんがっぽう)) 등으로 부르고 있다.

제1차 한일 강화도 조약(조일수호조약)

조일수호조약(朝日修好條約)은 1876년 2월 27일(고종 13년 음력 2월 3일) 조선일본 사이에 체결된 통상 조약이며, 한일수호조약 또는 병자수호조약 등으로 부르기도 하며, 흔히 강화도조약이라 한다. 한일 관계에서 중요한 의의가 있으며, 근대 국제법의 토대 위에서 맺은 최초의 조약이며, 일본의 강압적 위협으로 맺어진 불평등 조약이다.


을사조약(제2차 한일협약)


★배경

19세기 후반, 제국주의의 식민지 쟁탈전의 일환으로 탈(脫)아시아를 외치던 일본은 조선 측에서 일본과의 외교 관계 수립을 거부한다는 것을 명분으로 공식적으로 정한론을 제기한 이래 메이지 천황 시대의 과두 정부는 일본 국내에 대륙 침략을 위한 소위 정한론을 지지하는 여론을 조성하였다.

1876년 강화도 조약 이래 일본 정부는 조선을 무력으로 식민지화하기 위한 장기적 계획을 수립하였고, 1894년 청일 전쟁과 1905년의 러일 전쟁에서 승리하여 조선에 대한 침략을 가시화했다. 일본 제국주의자들은 그 외에도 엄연한 독립국인 대한제국의 국권을 무시하고, 영일 동맹태프트-가쓰라 밀약 등으로 제국주의적 침략을 본격화하였으며, 1905년의 무력을 동반한 을사조약으로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침탈한 데 이어 한일신협약기유각서 등으로 대한제국의 배타적 권리를 차례차례 강제로 박탈하였다(이 시기의 자세한 역사는 대한제국이나 개화기 등을 참조).

1909년 7월에 대한제국에 대한 강제 병합이 일본 내각에서 결정되었고, 1909년 10월 26일에 이에 분노한 한국인 민족주의자 안중근이토 히로부미를 암살하였고, 이를 기회로 일본 내에서 대륙 침략을 위장한 소위 정한론을 주장하는 제국주의자들의 목소리가 높아졌고 대한제국 강제 병합의 추진이 가속화되었다.

1910년 8월 29일, 한일합방조약(한국에서는 경술국치라고도 한다)이 맺어지면서 5백 년의 역사를 자랑하던 대한 제국은 일본 제국으로 편입되었다. 결국 한반도 지역 전체가 일본 제국의 식민지가 되어, 소위 천황 직속의 식민 통치 기구인 조선 총독부에 의해 1945년까지 36년간의 식민 지배를 받게 되었다.

일제 통치의 시대별 전개

헌병 경찰 통치기 (무단 통치기, 1910년 ~ 1919년)

한국의 역사
한국의 역사 (연표)  v  d  e 

구석기 시대
신석기 시대
청동기 시대
환인
환웅 (신시)








|


|



|


  고조선
진국
삼한

 



 
 
 


 
 
 


   

   
 


고려
묘청의 서경천도운동
삼별초의 항쟁
홍건적의 고려 침공
조선
역대국왕 / 조선왕조실록
임진왜란 / 병자·정묘호란
경복궁·창덕궁·종묘·화성
대한제국
일제 강점기 (조선총독부)
대한민국임시정부
군정기
대한민국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통감기(統監旗)
무단 통치를 실시한 초대 조선 총독 데라우치 마사타케.

"헌병 경찰 통치기"라는 명칭은 1910년 9월에 창설된 헌병 경찰 제도에서 나왔다. 즉 헌병이 일반 경찰 행정까지 담당하면서, 언론·집회·출판·결사의 자유를 박탈하고, 즉결 처분권 등을 갖는 것을 말한다. 조선 총독은 일본군 현역 대장 중에서 임명되었고, 천황에 직속되어 입법권·사법권·행정권 및 군대 통솔권까지 장악하였다. 일본은 2만여 명의 헌병 경찰과 헌병 보조원을 한반도 전국에 배치하여 무단 식민 통치를 자행하였다. 이 당시 통치의 강압성을 단적으로 보여 주는 것이 조선 태형령으로, 갑오개혁 때 폐지된 태형을 조선인에게만 적용하여 처벌한 것이다. 또한 이 시기에는 조선인의 각종 단체가 해산당하였다. 1911년 신민회를 해산시킨 105인 사건이 대표적이라 할 수 있다.

일본은 1912년부터 시행된 토지조사사업을 진행하면서 기한부 신고제로 시행, 이를 잘 알지 못한 농민들의 토지를 침탈하였고, 소유권이 불분명한 마을이나 문중의 토지, 왕실의 토지 등도 동양척식주식회사에 넘겼다. 침탈된 토지는 일본 이민들에게 싼 값에 팔렸고 이 때에 고래의 소작권 개념이 무시되는 현상이 나타났다. 이는 한반도에서 이뤄진 최초의 실질적 근대 토지 소유 개념을 도입한 정책이나, 광무개혁 시기에 이뤄진 양전사업이나 지계의 발급이 일본 측의 방해로 실패했다는 것을 되돌아보건대 그 실질적 의도는 토지의 침탈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이외에도 조선 총독부의 허가에 의해서만 회사를 설립할 수 있다는 회사령이나, 산림령임야 조사령, 어업령, 광업령 등으로 한반도의 경제적 지배권은 대부분 일본에 넘어갔다. 동양 척식 주식회사의 수익이 한반도에 진출한 일본 재벌이나 조선인 지주층의 회사에 투자되면서 한반도의 경제적 개발을 촉진시켰다고 볼 수는 있으나, 민족 기술의 발전은 철저히 엄금되었다. 일본의 경제적 수탈로 인해 한국인들은 토지를 잃고 생활은 피폐해져 많은 사람들이 농지를 찾아 만주로 떠났고, 1920년 17만 여명이던 일본인 거주자들의 숫자는 불어나서 1940년에는 70만명에 이르렀다.[2]

제1차 세계 대전이 끝난 와중에 미국 대통령 우드로 윌슨민족자결주의를 주창함에 따라 1919년 3월 1일, 3·1 운동이 일어나면서 전국적으로 평화적인 만세 시위가 일어났다. 일본은 이를 적극적으로 탄압하여 결과적으로는 실패하였으나, 산발적인 독립 운동이 하나로 일치 단결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조선 총독부의 통치 정책 방향 또한 급선회하게 되었다.

민족 분열 통치기 (문화 통치기, 1919년 ~ 1931년)

문화통치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3·1 운동에 의해 일본 정부나 총독부 측에서는 기존의 통치 방식을 심각하게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고, 사이토 마코토 총독의 파견을 기점으로 기존의 강압적 통치에서 회유적 통치로 그 방향을 선회하게 된다. 그 결과 일부 단체 활동 및 언론 활동이 허가되었고, 아주 기초적인 초등 교육과 농업 교육만이 확대되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는 이름만 바꾼 것에 불과한 것으로, 친일파 양성을 통해 조선 민족의 분열을 시도하였으며, 이는 가혹한 식민 통치를 철저히 은폐하기 위한 간악하고 교활한 통치 방식에 지나지 않았다.

이는 사이토 총독의 대책문에서 뚜렷히 알 수 있다.

  1. 핵심적 친일 인물을 골라 그 인물로 하여금 귀족, 양반, 유림, 부호, 교육가, 종교가에 침투하여 계급과 사정을 참작하여 각종 친일 단체를 조직하게 한다.
  2. 각종 종교 단체도 중앙 집권화해서 그 최고 지도자에 친일파를 앉히고 고문을 붙여 어용화한다.
  3. 조선 문제 해결의 성공 여부는 친일 인물을 많이 얻는 데에 있으므로 친일 민간인에게 편의와 원조를 주어 수재 교육의 이름 아래 많은 친일 지식인을 긴 안목으로 키운다.
  4. 양반 유생 가운데 직업이 없는 자에게 생활 방도를 주는 대가로 이들을 온갖 선전과 민정 염탐에 이용한다. 조선인 부호 자본가에 대해 일·선 자본가 연계를 추진한다.
  5. 농민들을 통제 조정하기 위해 민간 유지가 이끄는 친일 단체인 교풍회(矯風會), 진흥회(振興會)를 두게 하고, 이들에게 국유림의 일부를 불하해 주고 입회권을 주어 회유, 이용한다.
사이토 마코토 총독, 조선 민족 운동에 대한 대책, 1919년
민족 분열을 시도한 조선 총독 사이토 마코토.

일본군이 한반도에서 축출될 때까지 단 한 명의 문관 총독도 임명되지 않았고, 헌병 경찰제를 보통 경찰제로 바꾸었지만 경찰 수와 장비는 더욱더 강화되었고, 전문적으로 독립 운동가 색출을 위한 '고등 경찰제'를 도입하였다. 또 신문에 대한 검열·삭제·폐간 등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졌고, 1925년 오늘날 국가 보안법의 보태가 되는 치안 유지법을 도입하여 민족 운동을 방해하였다. 또 오히려 일본은 문화 통치를 통하여 자신들을 조선사람으로 생각하지 않는 소수의 친일 관료들을 키워 조선인을 이간하여 분열시키고, 민족의 근대 의식 성장을 오도하며, 민립 대학 설립 운동을 탄압하는 등, 초급 학문과 농업 교육만을 갖고 이용하여 일본의 식민지 지배에 도움이 될 인간을 대량 양성하는 결과를 낳았다. 결국, 민족주의 세력 내에서 비타협적 민족주의와 민족 개량주의로 분화하여, 민족성 개조론이 등장하였고, 이는 자치 운동 (참정권 운동)으로 발전해 나갔다.

한편으로 이 당시에는 일본의 급격한 공업화로 인한, 일본 내 식량 부족 문제를 해결하려는 산미증식계획이 수립되어 한반도의 미곡 생산량을 증대시키는 시도가 이루어졌으나, 오히려 증산되는 양보다 일본으로 유출되는 양이 더 높아져 한반도의 식량 부족이 심각해졌다. 거기다 증산 비용을 소작 농민에 전가하여, 총독부가 식민지 지주를 옹호하는 등 식민지 지주제가 심화되어 갔다. 이 계획은 1930년대 초반 일본 내부의 쌀 공급 과잉으로 잠시 중단되었으나, 30년대 후반 대륙 침략이 가속화되면서 다시 재개되었다.

민족 말살 통치기 (1931년 ~ 1945년)

한국 청년들을 전쟁으로 내몬 조선 총독 고이소 구니아키.

1930년대에 만주사변이 발발하면서 일본은 중국 침략을 본격화하면서 한반도를 일본의 중국 대륙 진출의 병참 기지로 삼고, 이에 따라 일본의 경제적 지배 정책도 병참 기지화 정책으로 선회한다. 이어 1937년에 중일 전쟁을 도발하고, 계속해 1940년대 태평양 전쟁을 도발하면서 식민지 수탈을 더욱 강화하였다. 한편으로는 한민족의 문화와 전통을 완전히 말살하려는 정책을 취하고, 인적·물적 자원 수탈에 광분하였다.

조선인들을 완벽한 일본인으로 만들기 위한 민족 말살 통치가 진행되어, 내선일체일선동조론에 의거한 황국 신민화 정책이 실시되었다. 이에 따라 일본은 황국신민의 서사의 암기와 신사 참배 및 일본어의 사용을 강요하였다. 학교의 한글 교육은 중단되었고, 한국의 역사를 배울 수 없게 되었으며, 창씨개명이 강압적으로 행해졌다. 민족성이 강한 전문학교는 폐교되거나 강제 개명당했다.

특히 일본은 강제 징용으로 노동력을 착취하였다. 1941년까지 약 160만 명의 한국인이 일본 내의 공장, 건설 현장, 탄광, 농장에서 일하게 되었다. 또한 일본은 징병 제도를 실시하여 수많은 젊은이들을 전장의 총알받이로 내모는 한편, 10만에서 20만명에 이르는 젊은 여성들을 정신대(挺身隊)라는 이름으로 강제 동원하여 군수 공장 등지에서 혹사시켰으며, 그 중 대부분을 중국과 남양지방의 최전선에 투입하여 군인 상대의 일본군 위안부가 되게 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약20명의 여성들로 약 1천 명 가까운 1개 대대의 병사들의 노리개 감이 되게 함으로써 많은 여성이 희생되었다. 최근 들어 그 진상이 밝혀지기 시작한 종군 위안부 문제를 간과하기 어려운 까닭은 이러한 범죄 행위가 개인이 아닌 국가에 의해 조직적으로 행해졌다는 데에 있다. [2]

전쟁이 차츰 일본에게 불리하게 돌아가자 일본은 한국인의 해외 단파 방송 청취를 엄중히 단속 하였지만 경성 방송국의 직원이 독립 운동 차원에서 미국의 소리 한국어 방송을 들은 것이 일본 경찰에 의해 들켜 수많은 방송인들이 옥고를 치른 단파 방송 밀청 사건이 일어나기도 하였다.

그러나 1945년 8월 15일 일본의 태평양 전쟁 패전과 함께 한반도가 해방되면서 일제 시대는 종결되어 한반도는 일본의 지배에서 벗어나 광복을 맞이하였다.

독립 운동의 전개

이 부분의 본문은 한국의 독립운동입니다.

민족 해방 운동의 모색

국권이 빼앗긴 이후 무단 통치가 강화되는 와중에도 비밀결사를 통해 독립의 의지를 다졌다. 일제는 안악 사건에서 시발된 105인 사건을 조작하여, 애국 계몽 계열 인사가 주축이된 신민회가 해산되었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 민족 해방 운동이 어렵게 되자 민족 해방 운동가들은 해외에서 민족 해방 운동의 근거지를 마련하는 데 힘을 쏟았다. 이에 따라 연해주에서는 이범윤(李範允)이 중심이 된 권업회(1912년)와 이상설(李相卨)·이동휘(李東輝)가 중심이 된 대한광복군정부(1914)가 만들어졌고, 간도에서는 의병장 출신 홍범도(洪範圖)가 이끄는 대한독립군·경학사·신흥강습소 등 반일 민족 단체들이 잇달아 생겨났다. 미주지역에서도 안창호(安昌浩)와 박용만(朴容萬) 등이 중심이 되어 대한인국민회를 만들어 동포 사회를 규합하려 했다.

3·1 운동

이 부분의 본문은 3·1운동입니다.

조선을 강점한 일제는 조선인을 미개 민족시하여 무단 통치를 실시하고 토지조사사업을 추진하여 많은 농민들을 농토에서 내쫓는 등 갖은 수탈을 했다. 이에 조선인들은 제1차 세계 대전 직후 전개된 세계적인 민족 해방 운동의 조류에 편승하여 대규모 민족 해방 운동을 전개했다.

1919년 3월 1일 낮 12시 서울파고다 공원에서 독립 선언서를 낭독하고 독립을 선언한 학생과 청년들은 수십 만 명의 군중과 함께 "대한 독립 만세!"를 외치며 온 거리를 휩쓸음으로써 3·1운동은 시작되었다. 한번 불붙은 만세 시위는 일제의 헌병 경찰의 무자비한 탄압 속에서도 삽시간에 전국 방방곡곡 퍼져나갔고, 간도·시베리아·연해주·미주지역까지 퍼져 나갔다.

200만 명이 넘는 민중이 참여하여 약 2개월에 걸쳐 투쟁하는 동안에 232개의 부·군 가운데 229개의 부·군에서 시위와 폭동이 일어났고, 1,491건의 시위를 벌였으며 160개가 넘는 일제 통치 기관을 파괴했다. 그러나 4월말에 접어들면서 일제의 집단 학살·고문·심문·방화 등 무력 탄압으로 3·1운동은 차츰 사그라졌다.

1920년대의 민족 해방 운동

대한민국 임시 정부, 청산리 전투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해외의 민족 해방 운동가들은 3·1운동에서 드러난 조선 민족의 해방 의지를 담아 1919년 4월 중국의 상하이(上海)에서 대한민국 임시 정부를 발족시켰다. 임시 정부는 초반 대통령제를 표방하였으며, 초대 대통령은 이승만이었다. 이승만은 외교론자로 외교로서 독립을 이루고자 하였다. 임시 정부는 1919년 파리 강화회의나 1921년 워싱턴 회의에 대표를 파견하여 독립을 호소했으나, 열강의 냉담한 반응으로 전혀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외교 활동에 소득이 없자, 대한민국 임시 정부 주변에 모였던 민족 해방 운동가들이 변절하거나 단독으로 독립 운동을 전개하면서 대한민국 임시 정부는 명맥만 겨우 유지하게 되었다.

한편 간도와 만주 연해주의 조선 동포들을 기반으로 조직된 항일 무장 단체들은 3·1운동을 계기로 평안북도 갑산·함경남도 혜산 일대와 압록강두만강을 중심으로 한 국경 지방에서 격렬한 무장 투쟁을 벌였다.

일제는 국경 지방의 독립군을 뿌리 뽑지 않고서는 조선을 지배할 수 없다고 판단하고 대규모로 군대를 동원하여 독립군 토벌에 나섰다. 이때 홍범도 부대는 북간도 왕청현 봉오동에서 매복하고 있다가 쳐들어오는 일본군을 전멸시켰다(1920년 6월). 또 김좌진(金佐鎭)과 홍범도 등이 지휘하던 독립군 연합 부대도 작전상 후퇴를 거듭하면서도 북간도 화룡현 청산리에서 매복하여 일본군 1,500여 명을 살상하는 전과를 올렸다. 그러나 결국 일제의 토벌에 밀려 소련으로 들어갔는데, 여기서 각 부대들은 대열을 정비하기도 전에 독립 운동의 주도권을 놓고 서로 대립했다. 1921년 6월 자유시 참변이 일어나 대오는 흩어지고 말았다.

이러한 시련을 겪은 무장 독립운동 세력들은 다시 결집하고자 민정 및 군정기관 형태인 3부(정의부,참의부,신민부)를 조직해 재정비하고자 하였지만, 1925년 일본제국과 만주군벌 장작림간의 미쓰야 협정이 체결되 만주에서 활동하는 무장 독립운동이 크게 위축되었다. 그뒤 1920년대말에는 남만주지역에 참의부,정의부가 통합하여 국민부가 결성되어 훗날 조선혁명군으로 결성되었으며, 북만주에 신민부는 혁신의회로 통합되어 한국독립부으로 계승된다.

이와 같은 공황 속에서도 노동 쟁의·소작 쟁의·학생 운동·사상 운동 등 일련의 항일 투쟁은 꾸준히 전개되었고, 이 시기에 국내에서는 3 ·1 운동 이래 최대의 6·10 만세 사건(1926년)과 광주학생운동(1929년)이 일어나 일본에 일격을 가했다. 또한 만주 지방에서는 유망민중이 교민회를 조직하여 자활을 모색하였으며, 많은 독립 운동 단체가 조직되어 국내외에서 일본 요인의 암살, 파괴 활동을 적극적으로 펴 나갔다.

국내 노동자·농민의 대중 운동

3·1 운동을 거치면서 크게 각성한 노동자·농민들에 의해 노농 운동이 급격히 발전했다. 1921년 9월 부산의 부두 노동자 5,000여 명의 총파업, 1923년 8월 평양의 양말 공장 노동자 2,000여 명의 파업, 1923년 9월부터 1년이 넘게 전개된 전라남도 무안군 암태도 소작농민의 투쟁, 1929년 1월부터 3개월 동안 계속되었던 원산 총파업, 그리고 1930년 1월 3,000여 명의 여성 노동자들이 1개월 동안 전개했던 부산 조선 방직 파업 투쟁 등이 대표적인 투쟁이었다.

이러한 노농 투쟁은 점차 폭력화되어 1930년 5월 함경남도 신흥의 장풍 탄광 노동자 300여 명은 노동 조합의 설립을 방해하는 일본인 자본가와 경찰에 맞서 탄광 시설과 사택을 부수고, 총을 쏘며 달려드는 경찰에게 도끼·망치·곤봉으로 맞서 육박전을 벌였다. 1930년 7월 함경남도 단천의 2,000여 명 농민들이 일제의 산림 정책을 반대하여 군청을 포위·습격했다가 여러 명이 경찰의 총탄에 맞아 목숨을 잃기도 했다. 이러한 노동자·농민들의 대중 투쟁은 생존권 확보에서 출발한 싸움이었지만, 일제의 식민지 착취와 지배 구조를 반대하는 항일의 성격을 띤 민족 해방 운동의 일환이었다.

신간회의 결성과 활동

이 부분의 본문은 신간회입니다.

1920년대에는 러시아 볼셰비키 혁명의 영향으로 공산주의 사상이 국내에 널리 퍼져 서울청년회·신사상연구회·북풍회 등 사회주의 사상 단체가 대거 조직되었다. 사회주의자들은 노농 운동 등 대중운동을 지도하는 한편, 공산당 건설에 힘을 기울여 1924년 조선노농총동맹조선청년총동맹을 결성했으며, 1924년 4월 조선공산당을 지하에서 결성함으로써 공산주의 운동은 더욱 활발하게 전개되었다.

공산주의자들은 민족주의자들이 타협적인 민족개량주의자와 비타협적 세력으로 나뉘게 되자, 비타협적 민족주의자들과 손을 잡고 1927년 2월 신간회를 결성했다. 신간회 결성 후 각 지방에서 신간회 지회가 잇달아 결성되었는데, 1928년말에는 모두 143개의 지회가 조직되었으며, 회원 수는 2만 명에 이르렀다. 신간회 본부와 각 지회는 당시 활발하게 벌어지고 있던 갖가지 대중 운동을 주도하거나 지원했다.

신간회 강령

  1. 우리는 정치적 경제적 각성을 촉진한다.
  2. 우리는 단결을 공고히 한다.
  3. 우리는 기회주의를 일절 부인한다.

특히 1929년 11월 광주에서 조선인 학생과 일본인 학생들 사이에서 일어난 충돌로 광주학생사건이 터지자, 진상 조사단을 파견하고 서울에서 대규모 민중 대회를 준비하여 전국적인 항일 운동으로 발전시키고자 했다. 일제는 민중 대회 사건을 빌미로 삼아 신간회의 핵심 간부 40여 명을 체포했다. 이때부터 신간회의 활동은 움츠러들었고, 1931년 5월 공산주의자들의 주도로 해소되었다.

혁명적 대중 조직 건설 운동

1930년대에 들면서 혁명적 노동 조합·농민 조합 운동이 활발히 일어났다. 노동 조합 활동가들은 지하에서 비합법적인 준비 조직을 결성하고 표면으로는 합법적인 노동 조합, 파업 본부, 노동자 친목회 등을 결성하여 운동을 지도했다. 또한 공장 신문·팜플렛·전단 등을 통해 노동자들에게 8시간 노동제, 최저 임금제, 동일 노동·동일 임금을 선전하고 나아가 민족 해방 운동을 선동했다. 혁명적 노동 조합 운동은 공업 시설이 집중된 흥남·함흥·원산 일대에서 가장 활발하게 일어났다. 1931~35년까지 혁명적 노동 조합 운동을 하다가 일제 경찰에 체포된 사람의 수는 전국에 걸쳐 1,759명이나 되었다.

농민 조합 운동가들은 농촌 내의 기존 청년 동맹·여성 동맹·소년 동맹을 혁명적 농민 조합에 편입해 각각 농민 조합의 청년부·부녀부·소년부로 만들어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농민의 이익을 위해 투쟁했다. 혁명적 농민 조합의 지도 하에 농민들은 격렬한 반일 민족 해방 운동을 전개했는데, 특히 함경북도 명천의 농민들은 동과 면마다 계엄대·동지 탈환대·규찰대·연락대 등을 조직하고 일제의 폭력에 맞서 싸우는 등 투쟁을 대중적 폭동으로 발전시켜 나갔다. 혁명적 농민 조합은 전국 70여 개 군에 조직되었고, 1931~35년에 경찰에 적발된 혁명적 농민 조합 사건은 43건, 검거된 사람은 4,121명에 이르렀다. 중일 전쟁이 일어난 뒤 더욱 엄혹해진 상황에서도 혁명적 농민 조합 운동은 비밀리에 계속되었다.

대한민국 임시 정부의 활동

한인애국단, 한국광복군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대한민국 임시 정부 주도하의 독립 운동은 1920년대 중반 대체로 침체 되었으나, 김구의 주도하에 다시 활발하게 진행되었다. 김구는 1932년 1월 8일 이봉창을 시켜 일본 천황을 암살하려 하였으나 실패하였다. 그러나 이 사건으로 해외의 동포들이 격려 편지와 자금을 보내왔다. 김구는 이덕주와 유진식에게 일본 총독의 암살을 지시하여 본국으로 보냈다. 또한 윤봉길을 시켜 상하이 사변 승전 기념 천양절에 천황에게 폭탄을 던졌으나 이루지 못하였다. 이후 두 천황 암살의 주모자로 수배된 김구는 숨어 다녀야 했으나 난징으로 거처를 옮긴 국민당 정부는 이러한 사건들로 임시 정부를 협력 대상으로 생각하였고, 김구를 보호하였다. 일본의 영향력하에 들어간 상해에서 피신하여 1933년에는 장제스와 항일 전선 협력에 합의하였다.

이 무렵에 양기탁이 1933년 10월 국무령에 선출되어 1935년 10월까지 재직한다. 그러나 일본군이 중국을 침공함과 함께 임시정부는 상하이를 탈출해야 하는 상황에 이르러 난징과 창사를 거쳐 1940년에는 충칭(重慶)으로 그 본거지를 옮기게 된다. 충칭에서 국민당과 미국의 도움을 얻어 광복군 총사령부를 창설하고, 제2차 세계 대전이 태평양 전선에서 확대된 1941년 12월 9일에는 연합군에 가담해 일본에 대해 선전 포고를 발표하지만, 본국 탈환 작전의 준비 중에 일본의 항복을 맞이하게 된다.

항일 무장 투쟁과 광복

조선의용대, 한국광복군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일제가 1931년 9월 만주를 침략하여 그해말까지 전(全)만주를 점령하자, 만주에 있던 조선인들은 즉각 무장을 하고 일본군에 맞서 싸웠다. 먼저 양세봉(梁世鳳)· 이청천(李靑天) 등 민족주의자들이 이끌었던 조선 혁명군과 한국 독립군은 중국인들과 손을 잡고 한중연합작전을 전개해 치열하게 저항했으나, 일제의 집중적인 공격을 받아 차츰 만리장성 이남의 중국으로 후퇴하고 말았다. 한편 사회주의자들은 1932년 봄에 조선인이 많이 살고 있던 동만주를 중심으로 여러 지역에서 유격대를 결성하고 게릴라 활동등 전개해 반일 투쟁에 나섰다.

중국 관내에서는 1937년 중일전쟁이 일어나자, 김원봉(金元鳳)·윤세주(尹世胄)·한빈(韓斌)·김학무(金學武) 등 130여 명이 중국 국민당의 도움을 받아 1938년 10월 조선의용대를 창설했다. 조선 의용대는 중국군을 도와 일본군 포로 심문 대적 심리전, 적후방에서 벌이는 첩보 활동 및 선무공작등에 종사했다. 조선 의용대의 주력 부대는 1941년 봄에 황허 강(黃河)을 건너 조선인이 많이 사는 화베이(華北)지방으로 활동 무대를 옮겼다. 의용대원들은 이곳에서 팔로군과 협력하여 호가장 전투, 반소탕전 등 여러 전투에 참가하여 크게 활약했다.

한편, 중일 전쟁 발발 후 일본군에 쫓겨 자싱·항저우·창사 등지로 전전하면서 시련을 겪어야 했던 대한민국 임시 정부는 1940년 충칭에 안착했는데, 그해 9월 간부 12명으로 한국 광복군을 창설했다. 광복군은 1942년 화베이로 가지 않은 조선 의용대의 잔류 부대를 흡수하여 대열을 늘리는 한편, 1943년 8월 광복군 8명을 미얀마 전선에 파견해 영국군을 도와 태평양 전쟁에 참전했다.

1945년 8월 15일, 일본의 패전으로 광복이 찾아옴으로서 한국의 모든 독립 운동도 막을 내리게 되었다.

전반적인 영향

일제의 무단 식민 통치는 한국의 정치·경제·문화 전반에 막대한 영향을 주었다.

  • 여성의 지위 하락 - 일본은 전통적으로 여성의 지위가 낮았고, 그 영향으로 한국 여성 또한 지위가 그 이전보다도 하락하였다.
  • 민족 말살과 민족성 변질 - "내선일체(內鮮一體)"를 목표로 역사를 왜곡하였으며, 일본의 풍습과 문화를 이식하였다. 일본과 친일 학자들을 앞세운 일선동조론이 여기에 이용되었다.
    • 식민사관으로 전반적인 한국의 역사 왜곡.
    • 유적 파괴와 도굴 방치.
    • 일제의 맹수 사냥으로 인해 한반도의 시베리아 호랑이와 아무르 표범 멸종 위기.
  • 경제 수탈로 인한 민생 피폐 - 한국인들은 "죽음을 담보한 노동"에 시달렸고, 빈곤한 생활을 벗어나지 못했다. 이로 인해서 조선인의 만주와 연해주 이주한 계기도 되기도 했다.
  • 130264_0.gif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 『역사』 [조선왕조실록 ] - 사대외교의 설움 file 人魚王子 2014.09.28 6341
42 『한국문화』 한국의 '김장문화' 유네스코 세계무형유산 등재 관광이영희 2013.12.06 6127
41 『역사』 관동대지진 조선인대학살 <위키백과> 1 file 투명한그림자 2013.11.25 6164
40 『한국문화』 뿌리깊은 타자 의식 문화 -- 한 중 일서만 별난 현상 투명한그림자 2013.11.06 5648
39 『역사』 [읽을 거리]신라,발해인과 인연이 있는 금나라 1 file 부산맨36 2010.01.03 17654
38 『역사』 조선족과 고려인의 역사 8 부산맨36 2010.01.01 23763
37 『역사』 외세 침입대한 저항 3 file 부산맨36 2010.01.01 25086
36 『역사』 38선과 한국 전쟁(항미원조전쟁) 4 file 부산맨36 2010.01.01 18772
35 『역사』 조선 민주주의 인민공화국 / 대한민국 수립 3 file 부산맨36 2009.12.31 18110
34 『역사』 8.!5 광복해방(미국,구소련 군정기) file 부산맨36 2009.12.31 11968
» 『역사』 일제 강점기(일본 식민지 시대) file 부산맨36 2009.12.31 26192
32 『역사』 한국 역사 ㅡ 대한 제국 12 file 부산맨36 2009.12.31 12995
31 『역사』 한국의 역사 ㅡ조선 1 file 부산맨36 2009.12.31 16809
30 『역사』 한국의 역사 ㅡ 발해 file 부산맨36 2009.11.05 14576
29 『역사』 한국의 역사 ㅡ 고려 5 file 부산맨36 2009.11.05 13414
28 『역사』 한국의 역사 ㅡ 후삼국 시대((후백제,후고구려,신라) file 부산맨36 2009.11.05 12930
27 『역사』 한국의 역사 ㅡ 통일 신라 file 부산맨36 2009.11.05 11563
26 『역사』 한국의 역사 ㅡ 가야 file 부산맨36 2009.11.05 10703
25 『역사』 한국의 역사 ㅡ 신라 file 부산맨36 2009.11.05 12366
24 『역사』 한국의 역사 ㅡ 백제 file 부산맨36 2009.11.05 1310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사이트맵 보기/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