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닷컴을 시작 페이지로

한국 모이자






『중국뉴스』
2018.02.12 23:44

시내서 버스를 비행기처럼 몰았다

조회 수 4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홍콩서 이층버스 전복 19명 사망 
“기사, 승객과 말다툼 후 가속 페달 
부상자 구조안해” 증언… 65명 중경상

1.jpg

홍콩 소방대원들이 10일 내리막길에서 과속으로 달리다 전복된 이층버스 안에 갇힌 승객들을 구조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홍콩=AP 뉴시스

홍콩 시내도로를 과속으로 달리던 이층버스가 넘어지면서 승객 19명이 숨졌다. 버스 운전사가 사고 전 승객들과 심하게 다툰 뒤 난폭 운전을 했다는 증언이 나오면서 고의로 사고를 낸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홍콩 경찰은 3년 경력의 30세 운전사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1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경 홍콩 타이포(大포)로에서 872번 이층버스가 과속으로 달리던 중 내리막길에서 갓길 방향인 왼쪽으로 넘어졌다. 이 과정에서 버스 차체가 심하게 부서져 19명이 숨지고 6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65명 중 29명이 중상을 입었고 이 가운데 9명이 생명이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생존자들은 사고 발생 전 버스 운전사와 승객 몇 명이 말다툼을 심하게 벌였다고 홍콩 매체들에 증언했다. 버스가 출발 예정 시간보다 약 10분 늦게 정류장에 도착하자 일부 승객이 버스에 올라타면서 큰 소리로 버스 운전사를 질책했고 이 과정에서 운전사와 승객들 사이에 욕설이 오갔다는 것이다. 한 승객은 SCMP에 “승객들의 비난에 버스 운전사가 기분이 매우 나빠진 것으로 보였고 마치 비행기처럼 버스를 빨리 몰았다”며 “내리막길에서도 속도를 냈다”고 전했다. 

“버스가 통제 불능 상태가 됐을 때 그가 운전대를 놓은 것으로 보였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후 타이어가 미끄러지는 소리가 나면서 버스가 넘어졌다는 것이다. 홍콩 구조당국은 “사고 당시 버스 안은 회전하는 세탁기 안과 똑같아 승객들이 뒤엉키면서 상당수가 척추 골절상을 당했고 머리를 심하게 다친 승객들이 대부분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고 뒤 운전사가 버스에서 기어 나와 경찰에 신고했으나 버스 안에서 부상당한 승객들을 바라보기만 할 뿐 이들을 구조하지 않았다는 승객들의 증언까지 나왔다. 홍콩 매체들은 “이 버스 운전사는 사고가 난 길을 잘 알고 있다”는 버스회사 측의 설명을 전했다.  

 

홍콩 경찰은 “사고 당시 버스 운전사의 심리 상태와 버스 결함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음주운전을 하거나 의료 조치가 필요한 상태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사고 이후 버스를 빠져나온 일부 승객들이 부상자들을 돕지 않았다는 증언도 나왔다. 홍콩 매체들에 따르면 승객 중 최연소자인 리하오성(李灝生·16) 군은 “나와 아버지만 부상 승객을 도왔다. 경상을 입은 승객들은 길가에 서서 사고 현장을 촬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사고 피해자 가운데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Inter/3/02/20180212/88625231/1#csidxa5abca24420c2c8bfa842bdb833dff7

  1. 베트남 정부 '야반도주' 한국기업인 돌아와 임금체불 해결하라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베트남에서 일부 한국기업의 야반도주로 혐한 감정 조성이 우려되는 가운데 베트남 당국이 문제 기업의 임금체불 해결을 위한 한국 정부의 협조를 요청했다. 14일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과 호찌민총영사관 등에 따르면 베...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37 Votes0
    Read More
  2. No Image

    中개미투자자, 美대사관 웨이보에 '641 748' 댓글 단 이유는?

    641은 '류스위' 증권감독위 주석, 748은 '죽어버려'와 발음 비슷 증시 폭락에 대한 강한 불만… 당국 검열 피해 美사이트서 표출 지난 8일 주중 미국 대사관이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앞두고 올린 새해 인사 동영상에 1만여 개...
    Date2018.02.14 Category『중국뉴스』 Views32 Votes0
    Read More
  3. [대륙의 CEO] 80년대생 1위 부호, 재산이 20조원!

    중국 재벌 2세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인물, 완다그룹 왕젠린(王健林) 회장 아들 왕쓰충(王思聪). 하지만 왕쓰충과 같은 80년대생이지만 몸값은 그보다 훨씬 높은 재벌 2세가 있다. 바이두 리옌홍 회장 다음, 8위 서열 늦어도 7년뒤 계열사 미국 IPO 구상 태...
    Date2018.02.14 Category『중국뉴스』 Views40 Votes0
    Read More
  4. 짝퉁 관광지 '여기가 옥룡설산이라고?'

    옥룡설산(玉龙雪山) 유람을 위해 순풍차(顺风车, 차량 공유 어플)를 사용한 중국 대학생 두 명이 가짜 옥룡설산에 다녀온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콜택시 어플로 관광지 갔다가 사기당해 옥룡설산은 윈난(云南)성 리장(丽江)시에 위치한 거대한 설산으로 리장의...
    Date2018.02.14 Category『중국뉴스』 Views37 Votes0
    Read More
  5. 211㎞…춘절 맞아 고향까지 뛴 남성

    춘절(春節) 연휴를 맞아 자신이 사는 집에서 고향까지 200km 넘는 거리를 달린 중국의 40대 남성 사연이 뒤늦게 화제다. 지난 13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중국 저장(浙江) 성 항저우(杭州) 시에서 마사지숍을 운영하는 판...
    Date2018.02.14 Category『중국뉴스』 Views31 Votes0
    Read More
  6. 기내서 쓰러진 70대 여성…신혼여행 중 살린 30대 의사

    신혼여행 마치고 비행기를 타고 오던 중 갑자기 쓰러진 여성 앞에서 침착한 대처로 위기 넘긴 중국의 30대 의사에게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중국 장쑤(江蘇) 성 난징(南京) 시의 한 종합...
    Date2018.02.14 Category『중국뉴스』 Views31 Votes0
    Read More
  7. 독일, 대기오염 심각 도시서 '대중교통 무료' 추진

    베를린 지하철 [연합뉴스 자료사진]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정부가 대기오염이 심각한 도시를 대상으로 대중교통 무료화 추진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 통신은 13일(현지시간) 독일 정부가 카르메누 벨르 유럽연합(EU) 환...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46 Votes0
    Read More
  8. '가당 음료 하루 1잔 이상, 임신 성공률↓'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임신을 시도하는 남녀가 가당 음료를 하루 한 잔 이상 마시면 임신 성공률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대학 보건대학원의 엘리자베스 해치 역학 교수 연구팀이 21~45세 여성 3천828명과 남성 파트너 1천...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29 Votes0
    Read More
  9. '잦은 교대근무, 당뇨병 위험↑'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교대근무와 야근이 잦으면 2형(성인) 당뇨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학 브리검 여성병원 생체시계·수면역학 연구실(CSEL: Circadian and Sleep Epidemiology Laboratory) 연구팀이 6...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31 Votes0
    Read More
  10. 11세와 합의 성관계는 처벌 불가?…프랑스 논쟁 가열

    법원, 성폭행 처벌 길 열어놔…'미투' 여파 속 입법 추진 중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프랑스에서 11살 소녀와 성관계를 한 성인 남성에 대한 처벌 문제를 놓고 논란이 뜨겁다. 많은 나라와 달리 프랑스에서는 합의하고 성관계할 수 있는 ...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26 Votes0
    Read More
  11. 인구 34만 아이슬란드,비트코인 채굴 열풍에 전력 바닥날 수도

    (서울=연합뉴스) 고형규 기자 = 비트코인 열풍이 불자 인구 34만 명의 아이슬란드가 이 가상화폐 채굴에 필요한 전력 과수요 현상을 겪으면서 전기가 바닥날지 모른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아이슬란드가 전체 국가...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22 Votes0
    Read More
  12. 일본 난민지위 '바늘구멍'…작년 2만명 신청 중 20명 인정

    신청자는 1년 새 80% 급증…취업목적 위장신청에 골머리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작년 일본에 난민 신청을 한 외국인의 수가 전년보다 80%가량 늘어났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일본 법무성 통계(속보치)에 따르면 작년 일본 정부에 ...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24 Votes0
    Read More
  13. AI 얼굴인식, 여자일수록 흑인일수록 오류 높아…‘성차별·인종차별?’

    사진=samsung 피부색이 검을수록, 남자보다 여자일수록 AI 얼굴인식 기능의 오류 발생률은 더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MIT대 미디어랩의 조이 부올라미니 연구원의 최신 논문을 인용해 “현실 세계의 편견이 인공지능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r...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21 Votes0
    Read More
  14. 동전통 놓고 구걸하는 불쌍한 악사? 7 대1 오디션 뚫은 지하철 뮤지션!

    [동아일보·채널A 공동취재]문화가 흐르는 파리 지하철 역사 이달 2일 오후 프랑스 파리 주요 환승역 중 한 곳인 레퓌블리크 역사 안에서 듀엣 ‘더캡틴’이 공연을 펼치고 있다. 파리=동정민 특파원 ditto@donga.com 이달 2일 오후 3시, 프랑...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11 Votes0
    Read More
  15. BBC '영연방, 엘리자베스 2세 후계 논의 착수'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왼쪽)과 부군 에딘버러 필립공. / 조선 DB 영국연방이 수장인 엘리자베스 2세(91) 영국 여왕의 후사 문제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고 BBC방송이 13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BBC는 이날 복수의 영연방 고위 관계자를 인용, “영...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9 Votes0
    Read More
  16. 美, 국방예산 13% 늘린 744조원… "北위협 대응" 7차례 거론

    [트럼프식 '힘을 통한 평화'… 국방비 2~9위國 합친 것보다 많아] "北미사일서 본토·동맹 지켜야" 미사일 방어 예산 11조원 편성, 핵무기 보수에 32조원 따로 요청 국경장벽 건설엔 19조원 쓰면서 해외원조 예산은 23% 깎아 도널드 트럼...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9 Votes0
    Read More
  17. 英의회·왕실 가교 '흑장관', 670년만에 여성이 맡기로

    왕 시정연설때 하원회의장 앞에서 흑색봉 3차례 두드려 의원들 불러 '첫 여성 △△'이란 수식어가 무색할 정도로 여성이 각종 분야와 지위에 진출한 시대지만, 영국 의회에 670년간 남성의 전유물로 여겨진 특수 공직이 남아 있었다. 이마저 여성의 손에...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10 Votes0
    Read More
  18. 美 연구팀, 수퍼버그 파괴하는 새 항생 물질 발견

    미국 연구팀이 ‘수퍼버그(기존 항생제로 치료할 수 없는 세균)’로 인한 감염을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항생 물질을 찾아냈다. 미 록펠러대학의 숀 브래디 연구팀은 13일(현지 시각) 여러 수퍼버그를 제거할 수 있는 강력한 항생 물질인 ‘말...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14 Votes0
    Read More
  19. 이름보다 ID 먼저 주는 나라, GDP 6배 뛰었다

    에스토니아 수도인 탈린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구시가지와 ‘에스토니아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탈린 밸리가 조성돼 있다. 인터넷 전화 회사인 스카이프도 탈린 밸리에서 만들어졌다. [중앙포토] 에스토니아는 ‘디지털 미러클&rsquo...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12 Votes0
    Read More
  20. 일본 공무원 시험 경쟁률 '역대 최저'…경기 회복 덕분

    일본 돗토리현 사카이미나토시. 일본 돗토리현 사카이미나토의 '미즈키 시게루 로드'는 일명 요괴 거리로 불린다. 관광객으로 가득 찬 거리 전경. [사진제공=MIZUKI Productions] 일본의 경기가 회복되면서 공무원 시험 경쟁률이 역대 최저를 기록한 ...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13 Votes0
    Read More
  21. '나를 죽일 사람을 찾습니다' 10대 소녀가 자신을 청부 살해했다는 진술

    피해자 나탈리 볼린지, 용의자 조지프 마이클 로페즈. 10대 소녀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용의자가 "피해자로부터 사전에 살해를 청부받았다"고 주장해 미국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콜로라도주 지역방송 덴버7채널은 조지프 마이클 로페즈(22)가 지난해 말 나...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19 Votes0
    Read More
  22. 영국 정부가 IS 동영상 식별하는 AI까지 개발한 이유

    중국인 인질 판징후이를 처형했다는 사실을 공개한 IS의 영문판 온라인 홍보잡지 다비크. [중앙포토] 영국에서 '이슬람국가(IS)' 등 극단주의 세력이 온라인에 올린 동영상 등 게시물을 식별하는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가 개발됐다. 13일(현지시간)...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13 Votes0
    Read More
  23. 독일에서 길 잃은 셰퍼드가 스위스에서 발견된 사연

    작년 8월 독일에서 길을 잃었다가 수백km 떨어진 스위스에서 발견된 셰퍼드 '라푼젤'(왼쪽) (오른쪽 사진은 내용을 돕기 위한 이미지 사진) [AP=연합뉴스] 6개월 전 독일에서 사라졌던 개가 스위스 취리히 인근에서 발견됐다. 13일(현지시간) 독일 DP...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13 Votes0
    Read More
  24. 밸런타인에 빨간장미 선물? 그랬다간 채찍 맞는 나라

    '서구 기독교 악습' 이슬람권선 처벌 강화 '초콜릿 주며 여자가 고백'은 일본의 상술 원래 서구에선 연인들끼리 선물 주고 받아 안중근 의사 1910년 사형선고일 기억해야 파리의 연인들. 밸런타인데이는 이런 로맨틱한 느낌을 주는 날이다. F...
    Date2018.02.14 Category『국제뉴스』 Views15 Votes0
    Read More
  25. '조선족 여자'라는 이유로 '막말' 듣고 사랑하는 남자와 헤어진 여성 (영상)

    YouTube '딩고 스토리 / dingo story'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제발 정상적인 한국인을 만나라" 남자친구 부모님이 조선족이라는 이유로 반대해 이별할 수밖에 없었던 여자의 가슴 아픈 사연이 마음을 먹먹하게 한다. 지난 9일 '딩고 스토리&#...
    Date2018.02.12 Category『동포뉴스』 Views79 Votes0
    Read More
  26. 중국 교포 여성 살해 후 시신과 동거…50대 징역 25년

    남성 재판 선고(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부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말다툼 끝에 평소 사귀던 중국 동포(조선족)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50대 남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부천지원 형사1부(이언학 부장판사)는 12일 열린 선고공판에서 ...
    Date2018.02.12 Category『동포뉴스』 Views64 Votes0
    Read More
  27. No Image

    '시진핑 중국꿈' 비판했던 中남방주말, 5년만에 또 필화

    하이난항공 부실 파헤친 기사… 보도검열 걸리자 인터넷에 올려 中이 류샤오보 노벨상 수상 막자 '빈 의자' 사진으로 저항하기도 개혁 성향 보도로 수차례 필화(筆禍)를 겪었던 중국 주간지 남방주말(南方週末)이 중국 재벌 그룹의 자금난을 다...
    Date2018.02.12 Category『중국뉴스』 Views48 Votes0
    Read More
  28. 페이스북, 젊은이에게 외면…중장년층에 ‘인기’

    “젊은 이용자들, 페이스북 떠나 스냅챗 이동” 페이스북이 젊은층에게 외면받는 반면 중장년층에게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2일 시장조사업체 이마케터에 따르면 올해 영국에서 페이스북을 이용하기로 한 12~17세는 220만명, 1...
    Date2018.02.12 Category『국제뉴스』 Views46 Votes0
    Read More
  29. 시내서 버스를 비행기처럼 몰았다

    홍콩서 이층버스 전복 19명 사망 “기사, 승객과 말다툼 후 가속 페달 부상자 구조안해” 증언… 65명 중경상 홍콩 소방대원들이 10일 내리막길에서 과속으로 달리다 전복된 이층버스 안에 갇힌 승객들을 구조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
    Date2018.02.12 Category『중국뉴스』 Views46 Votes0
    Read More
  30. 중국 북경 쇼핑몰서 묻지마 흉기난동…13명 사상

    중국 수도 베이징 중심가에서 11일 묻지마 흉기 난동 사건이 일어나 1명이 목숨을 잃고 12명이 다쳤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께 시청(西城)구 상업지구 시단(西單)에 있는 다웨청(大悅城) 쇼핑몰에서 30대 남성이 예리한 도구로 손님들을 무차별로 찔...
    Date2018.02.12 Category『중국뉴스』 Views32 Votes0
    Read More
  31. 30억명 이동하는 설 연휴 고향 안 가고 일하는 중국인 수백만명

    "연휴 기간 일하면 보수 많고, 교통체증 피할 수 있어" 춘절 맞아 고향으로 돌아가는 중국인들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연인원 30억 명이 이동하는 중국의 춘제(春節·설) 연휴 특별 수송기간인 춘윈(春運·2월 1...
    Date2018.02.12 Category『중국뉴스』 Views21 Votes0
    Read More
  32. 중국 빈부차 속 한탕주의…복권판매 사상최대 73조 원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의 빈부격차 심화로 일확천금을 바라는 서민들이 늘어나면서 복권 판매액이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재정부 자료를 인용, 중국의 작년 복권 판매액이 전년보다 8.1% 늘어난 4천266억6천...
    Date2018.02.12 Category『중국뉴스』 Views28 Votes0
    Read More
  33. 중국서 '참수형 동영상' 올린 청년, 징역 5년형 위기

    중국의 한 청년이 멋모르고 '참수형 동영상'을 소셜 미디어에 올렸다가 징역 5년형에 처할 위기를 맞았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2일 보도했다. SCMP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장쑤(江蘇)성 쑤저우(蘇州) 중급인민법원은 검찰에 ...
    Date2018.02.12 Category『중국뉴스』 Views35 Votes0
    Read More
  34. 日 인터넷서 판매 중인 여학생 교복...'업소녀·남성들이 구매'

    인터넷 경매 사이트에 오른 중고 교복을 성인이 다른 목적으로 구매하는 사례가 늘어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일본 동양경제 보도에 따르면 새 학기·입학 시즌을 맞아 인터넷 중고 사이트에 학생들이 교복을 내놓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저렴한 가격...
    Date2018.02.12 Category『국제뉴스』 Views20 Votes0
    Read More
  35. No Image

    왕족 숙청으로 국고 채우는 사우디

    사우디아라비아가 왕족 숙청 작업을 통해 연말까지 14조5000억원 상당의 국고를 확보할 것이라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BC방송은 왕자 10여명과 전·현직 장관 등 200여명을 구금해 ‘호화 교도소’로 불...
    Date2018.02.12 Category『국제뉴스』 Views16 Votes0
    Read More
  36. 中 미세먼지, 美 중서부 가뭄 일으킨다

    중국의 황산염 에어로졸(미세먼지)이 미국 중서부의 가뭄을 일으킨다는 연구가 나왔다. 예상욱 한양대 교수(해양융합과학)와 박록진 서울대 교수(지구환경과학) 등은 바다 표면온도(SST·sea surface temperature)와 이산화황(SO2) 농도의 조건을 달리해...
    Date2018.02.12 Category『중국뉴스』 Views12 Votes0
    Read More
  37. No Image

    中 공군, 스텔스기 ‘젠20’ 작전부대 배치

    중국이 독자 개발한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 젠(殲) 20을 공군 작전부대에 실전배치했다고 중국군 기관지 해방군보(解放軍報)가 11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선진커(申進科) 중국 공군 대변인은 지난 9일 공군 웨이보(微博) 계정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
    Date2018.02.12 Category『국제뉴스』 Views16 Votes0
    Read More
  38. 베트남서 한국 기업 '야반도주' 잇달아···6억6000만원 월급 체납 등

    지난 8일 한국인 대표가 잠적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베트남 현지 회사의 근로자들이 회사 정문 앞으로 몰려들고 있다. 탄닌 뉴스(베트남 유력 일간지) 캡처 베트남에서 ‘뗏’(Tet)으로 불리는 최대 명절인 설을 앞두고 한국 섬유·의류업체 ...
    Date2018.02.12 Category『국제뉴스』 Views23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9 Next
/ 929
사이트맵 보기/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