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닷컴을 시작 페이지로

한국 모이자






조회 수 2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교과서에 실린 '鴻鵠' 발음 틀려… "솔직히 몰랐다"며 사과문 게재
 

린젠화 베이징대 총장

중국 최고 명문 베이징대의 린젠화(林建華·사진) 총장이 개교 기념식에서 중학교 교과서에 나오는 성어(成語)를 잘못 읽어 망신을 당한 끝에 공개 사과까지 했다고 홍콩 명보 등이 6일 보도했다.

린 총장은 지난 4일 베이징대 체육관에서 거행된 개교 120주년 기념식에서 116개 해외 유명 대학 총장, 130개 중국 대학 총장과 베이징대 동문 출신 저명인사들 앞에서 20분에 걸쳐 기념사를 읽었다.
 
 
그런데 그는 '홍곡(鴻鵠)의 뜻을 세우라'(立鴻鵠志)는 대목에서 홍곡의 발음을 '훙후'가 아닌 '훙하오(鴻浩)'라고 엉뚱하게 말하고 말았다. 홍곡은 큰 기러기와 고니라는 뜻이지만 사마천 사기 '진섭세가' 편에 '제비나 참새 따위가 어찌 기러기와 고니의 뜻을 알겠는가'라는 고사가 실린 이후 '포부가 원대한 사람'이라는 뜻으로 쓰여 왔다. 진섭세가 편은 중국의 중학교 과정 어문 교과서에 등장한다.

린 총장의 오독은 당장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네티즌들은 "대(大)베이징대 총장이 어찌 중학교 교과서에 나오는 두 글자를 모르느냐"며 그를 '백자교장(白字校長·글자로 모르는 총장)'이라고 비웃었다.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홍곡의 뜻(鴻鵠之志)'대신 '홍호의 뜻(鴻浩之志)'을 새긴 티셔츠까지 등장했다.

린 총장은 결국 5일 베이징대 전자 게시판에 '동문들께'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솔직히 이 말의 발음을 제대로 몰랐고 이번에야 제대로 알았다"며 "그러나 너무 값비싼 대가를 치렀다"고 말 했다. 린 총장은 "초·중학교 시절 문화대혁명을 겪으며 매일 선생님의 지시로 마오쩌둥의 어록과 선집 등만 반복해 읽었을 뿐 제대로 된 기초 교양 교육을 받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1955년 산둥에서 출생한 린 총장은 베이징대 화학과에 입학해 석·박사 학위까지 받고 모교 강단에 섰다. 그는 충칭대와 저장대 총장을 거쳐 2015년부터 모교 총장으로 재직해 왔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5/07/2018050700075.html


  1. ‘파리 스파이더맨’ 30초 만에 5층 기어올라가 아이 구출

    프랑스 파리 아파트 5층 발코니에 매달린 네 살 아이를 구하기 위해 맨손으로 발코니를 오르고 있는 마무두 가사마의 모습. [유튜브 캡처] 프랑스 파리 북부 18구의 한 아파트 5층 발코니에 매달린 4세 남자 아이를 20대 아프리카계 청년이 ‘맨손&rsquo...
    Date2018.05.29 Category『국제뉴스』 Views60 Votes0
    Read More
  2. 7억원짜리 ‘버핏과 점심식사’ 교훈은? 거절하는 법 배워라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AP=연합뉴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과의 점심식사를 거액에 따낸 이들이 실제로 버핏으로부터 배운 것은 무엇일까. 버핏은 지난 27일부터 올해의 점심시간 자선 경매를 시작해 내달 1일...
    Date2018.05.29 Category『국제뉴스』 Views49 Votes0
    Read More
  3. 中 베이징서 대기오염 주범 석탄 아닌 ‘자동차’가 내뿜는 가스

    ‘스모그 지옥’으로 악명 높은 중국 베이징시의 미세먼지(PM 2.5) 주범은 석탄이 아닌 자동차라는 당국의 분석 결과가 나왔다. 14일 중국 베이징시 환경보호국은 지난해 베이징의 미세먼지 오염원 기여도를 분석한 결과 석탄은 4년 전 22.4%에서 3%...
    Date2018.05.22 Category『중국뉴스』 Views111 Votes0
    Read More
  4. 헤어진 남자친구에 ‘이별비’ 17억원 요구한 中여성

    여자친구에게 주려고 한 '이별비' 3억4천만원을 돌려받는 중국 남성. [사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중국의 20대 여성이 헤어진 남자친구에게 이별비로 1000만 위안, 우리 돈으로 17억 원을 요구해 관심을 끌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
    Date2018.05.22 Category『중국뉴스』 Views124 Votes0
    Read More
  5. 한번 무너진 군사력은…中 맞먹던 대만軍은 왜 몰락했을까

    대만의 옌더파(嚴德發) 국방부장(장관)은 지난 15일 입법원(국회) 외교국방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대만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차세대 전투기를 선택할 때 단거리 이착륙과 스텔스 기능이 필수적이라면서 “F-35 구매는 고려 대상으로...
    Date2018.05.22 Category『중국뉴스』 Views118 Votes0
    Read More
  6. 땅을 파면 '고기'가 나와요…중국인들의 수상한 곡괭이질

    사진 크게보기 중국 윈난성 주변 한 농촌에서 주민들이 고기를 캐고 있다. [캡처 YTN] 중국의 한 농촌의 쓰레기장에 주민들이 몰려 무언가를 캐내는 영상이 공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19일 YTN은 중국 윈난성의 한 농촌 쓰레기 처리장에 주민 수백명이 몰려들...
    Date2018.05.22 Category『중국뉴스』 Views144 Votes0
    Read More
  7. 중국 ‘반도체 굴기’가 삼성 잡는 건 시간문제인가

    한국 경제는 반도체를 제외하면 이렇다 할 성장 산업이 없는 취약한 구조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지난해 수출한 반도체는 약 1000억 달러로 우리 전체 수출액의 17.4%를 차지한다. 반도체 산업이 삐끗하면 우리 경제가 훅 갈 수도 있다. 한데 최근 중국의...
    Date2018.05.22 Category『중국뉴스』 Views114 Votes0
    Read More
  8. 노인대국 앞둔 중국, '자녀 수 제한' 완전 폐지 검토

    출생률 끌어올려 고령화 부작용 막으려는 듯 중국 항저우 양로원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급속한 고령화로 골머리를 앓는 중국이 자녀 수 제한 정책을 완전히 폐지할 움직임을 보인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2일 보도했다. 급속한 ...
    Date2018.05.22 Category『중국뉴스』 Views73 Votes0
    Read More
  9. 미니스커트는 '도서관 출입금지'…中 대학, 비난에 결정 번복

    미니스커트 입은 여학생의 도서관 출입을 금지해 논란을 일으켰던 중국의 한 대학이 거센 비난에 결정을 번복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들에 따르면 후난(湖南) 성 창사(長沙) 시의 한 농업대학교가 미니스커트를 ...
    Date2018.05.22 Category『중국뉴스』 Views64 Votes0
    Read More
  10. 빚 갚지 않은 채무자 얼굴 스크린에…中 영화관 화제

    중국 쓰촨(四川) 성 허장(合江) 현의 한 극장이 빚 갚지 않은 채무자들의 얼굴을 영화 상영이 시작하기 앞서 스크린에 띄우는 것으로 최근 밝혀졌다. 허장 현 법원이 빚을 청산하지 않은 채무자들의 얼굴을 스크린에 띄우라고 명령한 데 따른 결과다. 홍콩 사...
    Date2018.05.22 Category『중국뉴스』 Views55 Votes0
    Read More
  11. 교실에 카메라 설치하고 '학생 반응 분석'…학교 방침 논란

    중국 v.zjol.com.cn 영상 캡처. 중국의 한 고등학교가 교실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학생들의 표정을 분석하는 프로그램을 최근 선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학생들의 표정을 6가지로 나눠 연말 수업 평가 시 이듬해 더 나은 수업 방향 수립을 위한 참고 자료로 쓰...
    Date2018.05.22 Category『중국뉴스』 Views66 Votes0
    Read More
  12. 급격한 고령화에 고민…해법 찾는 중·일

    ◆사회보장비 고민 깊은 日 급격한 고령화가 진행 중인 일본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사회보장비 때문에 깊은 고민에 빠졌다. 2040년에는 인구 3명 중 1명이 65세 이상 고령자가 되면서 사회보장급여가 현재의 1.57배까지 불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22일 요미우리...
    Date2018.05.22 Category『국제뉴스』 Views54 Votes0
    Read More
  13. 녹내장, 유전자 검사로 발병 전에 미리 알 수 있다

    녹내장 검사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녹내장과 연관이 있는 133개 변이 유전자가 발견됨으로써 발병 위험을 예측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녹내장은 안구에 영양을 공급하는 동시에 안압을 유지해 주는 눈 속의 체액인 방수(房水)의 ...
    Date2018.05.22 Category『국제뉴스』 Views50 Votes0
    Read More
  14. No Image

    홍콩 최대 '로맨스 사기'…생면부지 남성에 8년간 20억 보내

    올해 들어 신고된 사기 피해액 사상 최대 기록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홍콩의 금융회사에서 매니저로 일하는 40대 여성 A 씨는 2010년 온라인 데이트 사이트에서 한 영국 남성을 만났다. 자신이 영화감독이라고 밝힌 이 백인 남성은 매너 있는 말투...
    Date2018.05.22 Category『중국뉴스』 Views54 Votes0
    Read More
  15. '혼밥'하면 행복지수 떨어져…가족·친구 자주 만나면 지수↑

    영국 성인 대상 행복지수 패널조사 결과…"가까운 사람과 대면 늘려야 행복" 혼밥[연합뉴스TV 제공]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혼밥'하는 영국인들은 다른 사람들과 함께 식사하는 이들에 비해 행복감이 떨어진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Date2018.05.22 Category『국제뉴스』 Views47 Votes0
    Read More
  16. 日나가사키 세계 첫 ‘해저 카지노’ 추진

    정부 3곳 허용방침에 지자체 유치전 일본에서 세계 최초의 ‘해저 카지노’를 짓는 방안이 추진된다. 21일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나가사키(長崎)현은 사세보(佐世保)시 해안에 해저 카지노를 포함한 복합리조트를 세우는 프로젝트를 검토 중이다. ...
    Date2018.05.22 Category『국제뉴스』 Views53 Votes0
    Read More
  17. 시신 부위별로 팔고 유족에 다른‘재’ 돌려준 美 업자 재판

    의학연구용 시신들을 판매하면서 시체를 여러 부분으로 나눠 중복 판매한 뒤 유족에게는 엉뚱한 화장 ‘재’를 건네줘 이득을 챙겨 온 디트로이트 지역의 한 시신 거래업자가 21일(현지시간) 재판을 받았다. 이 법정에서는 연방수사국( FBI ) 요원...
    Date2018.05.22 Category『국제뉴스』 Views55 Votes0
    Read More
  18. 류샤오보 부인, 톈안먼 29주년 앞두고 ‘강제여행’ 떠나

    작년 7월 간암으로 타계한 중국 인권운동가이자 노벨평화상 수상자 류샤오보(劉曉波)의 부인 류샤(劉霞·57)가 다시 국제사회의 이목을 피하기 위해 ‘강제여행’을 떠났다고 홍콩 명보(明報)가 22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홍콩 인권단체 ...
    Date2018.05.22 Category『중국뉴스』 Views59 Votes0
    Read More
  19. 시위대가 즐겨 쓰는 하얀 가면 정체는? 400년 전 사형당한 英 반역자라는데

    국왕 암살 계획했던 가이 포크스, 의회에 폭약 설치했다가 탄로 영화 '브이 포 벤데타'로 알려져 권력에 맞선 '저항의 아이콘' 돼 최근 주이스라엘 미국 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에 항의하는 팔레스타인 시위대에 콧수염이 길게 그려진 하얀 가...
    Date2018.05.22 Category『국제뉴스』 Views53 Votes0
    Read More
  20. 욱일기, 볼 때마다 욱해도 금지 못하는 속사정

    ▶ 3줄 요약 1. 한국계 할리우드 배우 스티븐 연이 2차 대전 일본 제국이 사용한 욱일기 관련 SNS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러 논란 2. 욱일기는 과거 일본의 침략을 겪은 동아시아 국가 사이에 철저한 질타의 대상. 하지만 서구권 국가는 비교적 관대한...
    Date2018.05.22 Category『국제뉴스』 Views52 Votes0
    Read More
  21. 미국, 이란에도 '비핵화 협력 땐 번영, 아니면 부숴버릴 것'

    21일 해리티지재단에서 이란 핵문제를 주제로 연설하는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 미 국무부 홈페이지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21일(현지시간) 이른바 ‘새로운 이란 핵합의’를 위한 선결 조건을 제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Date2018.05.22 Category『국제뉴스』 Views45 Votes0
    Read More
  22. 조선족 떠난 ‘3D 일자리’ 아프리카인이 바통

    아프리카 출신 난민신청자 두 명이 지난 17일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의 한 직업소개소를 나서고 있다. 대림동 인력시장에선 일자리를 구하는 아프리카인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곽경근 선임기자 매일 400명 이상 일자리 구해 한곳에 하루 30∼40명 찾기도 ...
    Date2018.05.07 Category『동포뉴스』 Views285 Votes0
    Read More
  23. (영상) 中 기업의 도 넘는 갑질에 네티즌 분노…뺨 때리고, 기어다니게 해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중국의 후베이성 이창의 한 부동산 중개기업이 직원들의 근무 태도가 불량하다며 뺨을 때리거나, 바닥에 엎드려 기어다니게 하는 등 갑질 경영을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네티즌의 분노를 자아냈다. 해당 회사 여성 매니저가 남자...
    Date2018.05.07 Category『중국뉴스』 Views196 Votes0
    Read More
  24. 中, 비행기보다 빠른 '진공터널 자기부상열차' 개발중

    중국이 비행기보다 빨리 시속 1천㎞로 달리는 '슈퍼 자기부상열차'를 개발 중이라고 중국청년망이 5일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 청두(成都)의 시난자오퉁(西南交通)대 연구팀이 하이퍼루프(Hyperloop)라는 진공 상태의 터널에서 자기부상으로 달리는 고...
    Date2018.05.07 Category『중국뉴스』 Views187 Votes0
    Read More
  25. 중학생 한자 못 읽어… 베이징大 총장 '망신'

    교과서에 실린 '鴻鵠' 발음 틀려… "솔직히 몰랐다"며 사과문 게재 중국 최고 명문 베이징대의 린젠화(林建華·사진) 총장이 개교 기념식에서 중학교 교과서에 나오는 성어(成語)를 잘못 읽어 망신을 당한 끝에 공개 사과까지 했다고 홍콩...
    Date2018.05.07 Category『중국뉴스』 Views214 Votes0
    Read More
  26. '30세 퇴물론' 덮친 중국 IT 업계, 42세 엔지니어는 끝내···

    30대 이상 엔지니어의 채용을 꺼리는 중국 IT 업계 문화를 표현한 그래픽. [블룸버그비즈니스위크 캡처] 지난해 12월 중국 최대 반도체사인 ZTE의 한 연구 엔지니어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일이 있었다. 그의 이름은 오우 젠신(42). ‘그 날’ 아침...
    Date2018.05.07 Category『중국뉴스』 Views219 Votes0
    Read More
  27. 중국 메신저 위챗, '가짜뉴스' 막고자 게시물 5억개 차단

    위챗 로고[텅쉰 홈페이지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사용자 수가 10억 명에 달하는 중국 최대의 모바일 메신저 위챗(微信)이 '가짜 뉴스'를 막기 위해 5억 개의 게시물을 차단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7일 보도했다....
    Date2018.05.07 Category『중국뉴스』 Views111 Votes0
    Read More
  28. 중국 공산당 간부 사상교육도 이젠 '가상현실'로

    '마약중독자 재활·죽음 체험' 등 다양한 분야 VR 적용 중국의 지역정부가 도입한 VR 활용 간부 사상교육장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제공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의 한 지역 정부가 가상현실(VR) 기술을 적용한 간부사...
    Date2018.05.07 Category『중국뉴스』 Views91 Votes0
    Read More
  29. '중국의 MIT' 칭화대학, 스타트업 창업자 최다 배출

    뛰어난 기술력·막강한 동문 인맥 등이 원동력 중국 칭화대학 연구생들칭화대 홈페이지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의 MIT'로 불리는 칭화(淸華)대학이 중국 내 대학 중 스타트업 창업자를 최다 배출한대학으로 꼽혔다고 홍콩 ...
    Date2018.05.07 Category『중국뉴스』 Views88 Votes0
    Read More
  30. 트위터, 로그인 '버그'발견.. 모든 사용자에 암호 변경권고

    트위터 사는 3일(현지시간) 모든 사용자들에게 패스워드를 변경하라고 경고했다. 이 회사는 이유를 최근 프로그램 상의 결함에 의해 컴퓨터 오류나 오작동이 일어나는 버그(Bug)를 로그인과정에서 발견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버그는 많은 패스워드를 보...
    Date2018.05.07 Category『국제뉴스』 Views82 Votes0
    Read More
  31. 일본' 항공기 기내 승무원 정년 65세로 연장…할머니 스튜어디스

    고령화와 저출산 등에 따른 일손 부족현상이 일본 항공기 업계에도 밀어 닥쳤다. 이에 일본 항공사들은 기내승무원 정년을 60세 이상으로 높이는 등 대책마련에 나섰다. 4일 NHK에 따르면 니혼고쿠(日本航空)는 항공기 객실승무원 근무는 연령상한을 본인이 ...
    Date2018.05.07 Category『국제뉴스』 Views97 Votes0
    Read More
  32. 바비큐 될 운명의 암퇘지..그림으로 주인에게 '보답'

    양돈 농가에서 인수한 암컷 돼지가 추상화로 돈벌이하는 등 주인에게 작은 보답을 하고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림 그리는 돼지 '피카소' 4일(현지시간) 요미우리 등 외신에 따르면 남아프리카 공화국 남서부 웨스턴케이프에는 ‘화가 돼지&l...
    Date2018.05.07 Category『국제뉴스』 Views98 Votes0
    Read More
  33. '이런 일본' 시간당 40만원..고액 알바 정체는?

    일본 TV 프로그램에서 시간당 최대 4만엔(약 39만 5000원)을 번다는 아르바이트가 소개돼 논란과 화제를 불렀다. 지난 29일 방송된 A TV 방송 프로그램에는 여성 모델이 고액을 미끼로한 아르바이트에 지원하며 실상을 고발하는 내용이 방영됐다. ‘마니...
    Date2018.05.07 Category『스포츠』 Views165 Votes0
    Read More
  34. 도시바 인수 실패한 훙하이 '반도체 직접 제조 추진'

    中 반도체 굴기 호응하는 듯…TSMC는 '중국대만' 소유 자위 폭스콘 충칭 공장 프린터 생산 라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대만의 세계 최대 하도급 전자업체인 폭스콘(훙하이<鴻海>정밀공업)그룹이 반도체 제조...
    Date2018.05.07 Category『국제뉴스』 Views81 Votes0
    Read More
  35. 교황 지키는 스위스 근위병, 이제 플라스틱 헬멧 쓴다

    무거운 금속 재질서 플라스틱으로 교체…새 근위병 32명 교황에 충성서약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교황을 지키는 스위스 근위병의 헬멧이 무거운 금속에서 가뿐한 플라스틱으로 교체된다. 크리스토프 그라프 스위스 근위대장은 스위스 근위병이...
    Date2018.05.07 Category『국제뉴스』 Views81 Votes0
    Read More
  36. 비트코인이 당분간 상승할 수밖에 없는 이유 3가지

    CNBC 갈무리 최근 비트코인의 상승세는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며, 당분간 랠리를 할 가능성이 크다고 미국의 경제전문 매체 CNBC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4일 비트코인은 9800달러선을 기록, 1만 달러에 다가서고 있다. CNBC는 Δ 월가의 최대 투자은...
    Date2018.05.07 Category『국제뉴스』 Views93 Votes0
    Read More
  37. 美아이오와 '태아 심장 뛰면 낙태 금지'…여성단체 반발

    법안 지지자들, 대법원 판례 뒤집기까지 기대 © News1 미국 아이오와주에서 태아의 심장 박동이 감지되면 낙태를 할 수 없도록 하는 강력한 법안을 시행하기로 했다. 여성 단체들은 즉각 반발했지만, 임신중절 반대론자들은 이 법안을 통해 임신 6개월까...
    Date2018.05.07 Category『국제뉴스』 Views82 Votes0
    Read More
  38. 美, 10대 전자 담배 중독 급증…액상 전자 담배 인기

    온라인 등을 통해 쉽게 구매 가능 액상 전자 담배 ‘줄 ’ © News1 미국 플로리다 주 남부지역의 학부모들 관심사는 ‘자녀들이 학교에서 전자담배를 피는가?’다. 미국에서 많은 성인들이 금연을 하려고 노력 중인 반면 전자담배의...
    Date2018.05.07 Category『국제뉴스』 Views107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949 Next
/ 949
사이트맵 보기/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