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닷컴을 시작 페이지로

한국 모이자






조회 수 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면 품질 악화는 전세계적으로 흔한 현상이 되고 있다. 2018년 3월 21일 베이징에서 개최된 제1회 중국 국제수면과학기술산업박람회에서 발표한 중국 수면연구회 웨이슝(魏雄) 이사에 따르면, 중국의 수면 산업 시장규모는 1200억 위안에 달한다. 
 
바쁜 현대 생활에 시달리는 중국인들은 개운하게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상쾌하게 잠을 잘 수 있도록 돕는 수면 제품을 사들이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관련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라이프 스타일' 카테고리를 강조한 알리바바 타오바오 신쉬엔(淘宝心选), 샤오미의 미자 유핀(米家有品) 등에서 물건을 사는 이들이 늘고 있는 것. 
 
CBNData와 중국수면연구회에서 공동 발표한 '2018 중국 네티즌 수면백서'에 따르면, 82.7%에 달하는 응답자가 수면 품질을 중시하지만 꿈이 많거나 깊이 잠들지 못해서 아침에 개운함을 느끼지 못하는 이들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1.jpg

     

[출처: 셔터스톡]

 
중국의사협회에서 발표한 '2018년 중국 지우링허우 젊은층 수면지수 연구'에 따르면, 지우링허우(90后)의 수면 평균점수는 66.26점(100점 만점)으로 낮은 편이며, '꿀잠'의 경우는 5.1%에 불과하다.
 
    eb4b3ff2-839e-470b-949b-4776d633f514.gif

     

[출처: 2018 중국 네티즌 수면백서]

수면을 방해하는 요인은 다양하다. CBNData가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수면을 방해하는 가장 큰 요인은 업무 스트레스다. 응답자의 70%가 그로 인한 수면 방해를 받는다고 응답했다. 뒤를 잇는 스트레스는 가정 내 스트레스, 사회생활, 감정노동 등이었다. 

 
    2.jpg

     

2018년 중국 지우링허우 수면 상태 [출처: 중국 의사협회]

환경요인은 외부요인으로 불빛, 침구류 등으로 나타났다.
 
환경요인 중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요인은 소음이었지만 젊은 층일수록 수면 전 휴대폰 사용이 수면 품질 저하로 이어지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소비자들은 수면품질을 제고하려는 욕구가 있으며 관련 제품들의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jpg

     

[출처: CBNData]

과거 오락이나 작업실처럼 꾸몄던 침실을 가장 기본적인 휴식기능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되돌리고 있다. 이에 따라 후각, 촉각, 청각, 시각을 통해 수면에 도움을 주는 제품이 각광받고 있다. 
 
 
    4.jpg

     

[출처: 알리데이터]

중국에서는 50위안 미만의 중저가 제품에 대한 수요가 50% 이상을 차지하지만, 50~300위안 제품에 대한 소비자 수의 증가율이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백색소음 발생기, 안대, 향훈(향초 스타일의 제품) 등 제품 외에도 인체공학 매트리스, 베개, 고급 선풍기, 가습기 등 새로운 기능을 추가한 제품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5.jpg

     

자료원: CBNData

 
연령대에 따라 선호하는 종류의 제품이 상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CBNData가 진행한 설문 응답자 중 수면을 돕기 위한 2017년 가장 선호하는 방식은 족욕으로, 족욕제 판매가 크게 증가했으며 특히 바링허우와 지우링허우가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트리스도 연령대별에 따라 선호하는 제품이 상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치링허우(70后)는 라텍스 매트릭스·야자섬유 매트리스, 지우링허우(90년대생)는 스프링 매트리스를 각각 선호했다. 향 역시 젊은 층은 꽃과 과일향, 중년층은 은은한 목재 향을 선호해 차이가 있었다.
 
수면 산업은 건강소비영역의 블루오션으로 평가되고 있다. 
 
'2018 중국 네티즌 수면백서'의 조사에 따르면 관련 제품 소비가 가장 많은 지역은 베이징, 상하이, 선전, 광저우 등 1선 도시이나 소비금액 증가율은 2·3선 도시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1선 도시 제외 10대 수면제품 소비도시는 청두, 항저우, 난징, 톈진, 충칭, 쑤저우, 닝보, 우한, 둥관, 정저우로 조사됐다. KOTRA 상하이 무역관이 중국수면연구회 담당자와 진행한 인터뷰 결과, 지역이나 연령대 및 생활습관의 차이에 따라 추구하는 제품 스펙에 차이가 큰 만큼 소비자군에 대한 분석과 타깃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국 매트리스 시장도 각광을 받고 있다. 
 
중국인들은 과거부터 내려온 수면 생활습관으로 인해 침대는 딱딱해야지, 푹신하면 좋지 않다는 고정관념이 있다. 오랜 시간 종려나무 재질로 만든 매트리스나 나무판자 등 딱딱한 침대 문화가 시장의 주류를 이뤘다.   
     

하지만 소비시장이 글로벌화 되면서 중국 매트리스시장의 제품 종류도 차츰 다양해지기 시작했다. 

스프링, 라텍스, 메모리폼 등 연성 재질의 매트리스가 중국 시장에 유통되기 시작한 것은 20년 밖에 되지 않았다.  
중국 매트리스시장은 21세기 이래 꾸준히 성장해 현재 세계 매트리스 최대 소비잠재력을 보유한 국가로 부상했다.  
중국 국민의 소득 수준이 높아지고, 도시화 발전이 지속됨에 따라 매트리스의 수요는 날로 늘어나고 있다. 
 
중국의 매트리스 소비시장 규모는 2012년 54억4000만 달러에서 2017년 93억1000만 달러로 매년 평균 13%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2018년에는 104억8000만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중국 매트리스 제조 기업 수는 같은 해 기준 1000여 개사로 집계되고 있다.
    6.jpg

     

중국 매트리스 소비 시장규모 [출처: 중국 산업연구원]

2017년 기준 중국의 매트리스(HS Code 9404) 수입액은 전년 대비 51.8% 증가한 1억9792만9000달러를 기록했다. 

 
수입액이 가장 많은 국가는 태국으로 수입 점유율 24.6%를 차지했다. 태국은 라텍스 매트리스로 유명하며, 중국인들이 많이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기준 한국 매트리스의 수입액은 전년대비 6% 증가한 249만2000달러로 국가별 수입 순위 18위에 머물고 있다.
 
현재 중국에는 매트리스 생산기업이 약 1000개사에 달하지만, 연간생산량이 20만 장 이상인 전문적인 매트리스 제조상이 20개사에 불과하다. 중국 매트리스 업계에서 TOP 10 브랜드가 차지하는 시장점유율은 12%에 불과하며, 그 중 De Rucci 라는 기업의 시장점유율이 3%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침대 생산기업에서 매트리스는 침대의 증정품으로 생산하는 경우가 많아, 중국은 아직 매트리스의 품질에 대한 인식이 현저히 낮다.
 
생산기업의 지역적 편중도 심한 편이다. 중국의 매트리스 기업은 주로 광둥, 저장, 상하이, 안후이 등 지역에 분포하고 있으며 중국 전체의 70%를 차지한다.
 
매트리스 교체주기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은 어떠할까. 미국의 경우 매트리스를 쉽게 소모되는 물품으로 간주하고 평균 수명을 2~3년으로 생각해 경제조건이 허락된 가구에서는 매년 매트리스를 교체한다. 
 
반면 중국 산업전망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현재 중국인은 매트리스를 10년 이상 사용한 경우가 19%, 5~10년 사용한 경우는 30%, 3~5년 사용한 경우는 19%를 차지한다. 그 중 41%의 사람이 한 번도 매트리스를 바꿔본 적이 없다고 답했고, 50%의 사람은 망가져야 교체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중국인들의 인식이 차츰 제고되고 국민 소득이 늘어남에 따라 매트리스의 교체주기 또한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두 사람이 한 매트리스에서 돌아 누워도 서로 영향을 받지 않는 독립 스프링 더블 매트리스, 잠자는 자세에 맞춰 변형되는 천연 라텍스 매트리스, 척추질환이 있는 사람들을 위한 케어형 메모리폼 매트리스 등 기능성 매트리스가 소비자들의 환영을 받기 시작했다.
 
중국의 매트리스 시장의 TOP10 브랜드 중 중국 로컬브랜드가 80%를 차지하고, 외자기업 브랜드는 20%를 차지한다.  
 
중국 10대 매트리스 브랜드
순위 브랜드명 소개
1
慕思(De Rucci)
- 회사명: 广东慕思寝室用品有限公司(광둥무스침실용품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2004년(내자기업)
- 가격대: 1850~19만 위안
- 매장 수: 국내에 2100여 개의 점포와 해외에 20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 www.derucci.com
2
梦百合(MLILY)
- 회사명: 江苏梦百合家居科技股份有限公司(쟝수멍바이허가구과기주식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2003년(내자기업)
- 가격대: 1500~1만 위안
- 매장 수: 국내에 145여 개의 점포와 해외에 1500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 www.hkfoam.com
3
喜临门(sleemon)
- 회사명: 浙江喜临门家具股份有限公司(저장시린먼가구주식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1996년(내자기업)
- 가격대: 2999~1만2999위안
- 매장 수: 967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 www.sleemon.cn
4
穂宝(SYMBOL)
- 회사명: 穗宝集团(수이바오그룹)
- 회사 설립연도: 1971년(내자기업)
- 가격대: 1500~1만 위안
- 매장 수: 1630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 www.bosemattress.com
5
舒达(Serta)
- 회사명: 舒达家居用品(深圳)有限公司(수다가구용품선전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2008년(외자기업)
- 가격대: 1500~4만3000위안
- 매장 수: 424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 www.serta.cn
6
雅兰(AIRLAND)
- 회사명: 雅兰实业(深圳)有限公司(야란실업선전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1997년(내자기업)
- 가격대: 1900~8만1000위안
- 매장 수: 987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 www.airland1966.com
7
大自然(Natural)
- 회사명: 贵州大自然科技有限公司(구이저우대자연과기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2010년(내자기업)
- 가격대: 1500~2만4000위안
- 매장 수: 480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 www.dzrcd.com
8
玮兰(Weland)
- 회사명: 重庆玮兰床垫家具有限公司(충칭웨이란매트리스가구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1995년(내자기업)
- 가격대: 1500~2만1000위안
- 매장 수: 432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 www.weland.com.cn
9
金可儿(KING KOLL)
- 회사명: 金可儿上海床具有限公司(진커얼상하이침구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2000년(외자기업)
- 가격대: 1만~8만 위안
- 매장 수: 96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http://jinkeer.tmall.com
10
晚安(Goodnight)
- 회사명: 湖南晚安家居实业有限公司(후난완안가구실업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1997년(내자기업)
- 가격대: 1225~1만 위안
- 매장 수: 595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www.goodnight.com.cn
[출처: 중국 산업정보망 및 KOTRA 항저우 무역관 정리]
KOTRA 중국 항저우무역관 리순화 연구원은 "친환경적인 매트리스가 시장의 주류를 이룰 전망"이라고 짚으면서 "글로벌 녹색경제 시대에 중국도 친환경적이고 건강한 매트리스 제품이 시장의 주류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차이나랩 서유진, 인턴 조정현

[출처: 중앙일보] 중국서 꿀잠자는 인구 5% 불과...좋은 수면은 돈 된다

 


  1. 3000:1 알리바바 취업 합격한 은퇴 노인, 연봉 무려···

    알리바바 취직 성공한 은퇴 노인, 어떤 일을 할까? 지난 1월 83세 리루(李路) 할머니가 60세 이상 노인만 뽑는 타오바오 '노인 제품 체험사' 포지션 면접에 참가했었습니다. 노인 제품 체험사의 연봉이 무려 40만위안(약 6700만원)에 달해 화제를 모...
    Date2018.06.14 Category『중국뉴스』 Views127 Votes0
    Read More
  2. 중국서 꿀잠자는 인구 5% 불과...좋은 수면은 돈 된다

    수면 품질 악화는 전세계적으로 흔한 현상이 되고 있다. 2018년 3월 21일 베이징에서 개최된 제1회 중국 국제수면과학기술산업박람회에서 발표한 중국 수면연구회 웨이슝(魏雄) 이사에 따르면, 중국의 수면 산업 시장규모는 1200억 위안에 달한다. 바쁜 현대 ...
    Date2018.06.14 Category『중국뉴스』 Views83 Votes0
    Read More
  3. '동양인 비하' 드러낸 아인슈타인의 '여행 일기' 공개

    인종차별을 '백인들의 질병'이라고 비판했던 과학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이 정작 자신의 사적인 일기장에는 동양인들을 비하하는 글을 남겼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프린스턴 대학은 아인슈타인이 1922년부터 1923년까...
    Date2018.06.14 Category『국제뉴스』 Views112 Votes0
    Read More
  4. 소아암 모금 위해 아일랜드 여성 2505명 나체 수영..세계기록 인정

    아일랜드 여성 2505명이 모여 ‘스키니 딥’ 행사를 개최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행사는 지난 9일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약 50km 떨어진 매그헤리모어 해안에서 개최됐다. 올해 6회째를 맞이한 ‘스키니 딥&rsqu...
    Date2018.06.14 Category『국제뉴스』 Views103 Votes0
    Read More
  5. 日 성인연령 18세로 낮춰..술·담배·도박은 20세부터, 결혼은 18세부터 가능

    일본에서 현재 20세인 성인 연령을 18세로 낮추는 법안을 통과했다. 일본 성인식 모습. 일본에서 성인식은 주요 행사로 손꼽힌다. 법안이 통과됨에 따라 오는 2020년 18세가 되는 고교생들은 부모동의 없이 계약, 결혼 등을 할 수 있게 된다. 일본 참의원은 이...
    Date2018.06.14 Category『국제뉴스』 Views36 Votes0
    Read More
  6. 러시아 의원 '월드컵 관광 유색인들과 성관계 말아야' 발언 논란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러시아의 한 여성 정치인이 월드컵 기간 러시아 여성들은 유색인종과 성관계를 갖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야권인 러시아공산당(KPRF) 소속이면서 의회 가족·여성·아동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타...
    Date2018.06.14 Category『국제뉴스』 Views117 Votes0
    Read More
  7. 日 치매 행방불명자 1만6천명 사상 최대…고령화 사회의 '고민'

    고령화 진전되며 5년새 65% 증가…경찰견 투입해 초기 발견 '주력'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작년 일본에서 행방불명됐다며 신고된 치매 환자의 수가 1만6천명에 육박하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마이니치신문 등이 14일 보도했다. 일...
    Date2018.06.14 Category『국제뉴스』 Views418 Votes0
    Read More
  8. 애플, 아이폰 해킹 방지 기능 강화…정부 접근도 차단

    애플이 해커들 뿐만 아니라 법 집행 기관들의 정보 접근도 어렵게 만드는 새로운 기능을 아이폰에 탑재한다. 1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실행되는 iOS 소프트웨어의 향후 업데이트에 ‘USB 제한 모드’라는 새로운 ...
    Date2018.06.14 Category『국제뉴스』 Views29 Votes0
    Read More
  9. 택시서 눈 화장 20대 女, 추돌사고로 눈에 아이라이너 박히는 ‘참변’

    택시 뒷좌석에서 눈화장을 하던 여성 승객이 택시가 앞차와 추돌하는 바람에 화장용 연필인 아이라이너가 눈에 깊숙이 박히는 변을 당했다. 13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전날 오후 태국 방콕의 딘댕 지역에서 한 택시가 앞서가던 픽업트럭과 추돌했...
    Date2018.06.14 Category『국제뉴스』 Views54 Votes0
    Read More
  10. ‘히잡 착용’ 반발…인도 女체스 선수, 이란 대회 불참

    인도 체스 선수가 이란에서 열리는 국제대회에서 여성 선수들에게 의무적으로 히잡을 착용토록 요구하는 것은 인권 침해에 해당한다며 불참하겠다고 밝힌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인도에서 체스 랭킹 5위인 소미야...
    Date2018.06.14 Category『국제뉴스』 Views27 Votes0
    Read More
  11. 사고로 두 다리 절단한 美 여성, 해발 4300m 등정 ‘인간승리’

    열차 사고로 두 다리를 절단한 맨디 허바스(가운데, 여)가 13일 미 콜로라도주의 파이크스 피크(4301m) 정상에 올라 부모 클레이와 리사 허바스와 포옹하고 있다. 그녀는 지난 10일 파이크스 피크 등정을 시작해 사흘만에 정상에 올랐다. 클레이와 리사는 맨...
    Date2018.06.14 Category『국제뉴스』 Views35 Votes0
    Read More
  12. 애플, 자사 제품서 '암호화폐 채굴 하지마!'…그 이유는?

    사진=Apple 애플이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 자사 제품을 이용해 가상화폐 채굴을 금지하는 앱 규정을 추가했다. IT 전문매체 애플 인사이더(Apple Insider) 및 다수 매체는 애플이 지난주 개최된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8)에서 운영 체제인 iOS와 맥OS 앱스토...
    Date2018.06.14 Category『국제뉴스』 Views225 Votes0
    Read More
  13. 한ㆍ미훈련 중단에 놀란 일본, 고노 '주일미군 변하지 않는다'

    한ㆍ미ㆍ일 외교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강경화 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김경록 기자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14일 “미국이 동맹국에 대한 안보...
    Date2018.06.14 Category『국제뉴스』 Views34 Votes0
    Read More
  14. 관객 쟁탈전 벌이다가…모터쇼서 경쟁사 '집단 몸싸움'

    중국 웨이보 영상 캡처. 중국 충칭(重慶)의 한 모터쇼에서 관람객 분배를 두고 붙은 경쟁사 직원 간의 말다툼이 집단 몸싸움으로 번져 경찰과 경호인력 등이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지난 13일(현지시간) 중국 신경보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앞선 10일 충칭에...
    Date2018.06.14 Category『중국뉴스』 Views195 Votes0
    Read More
  15. 法, 조선족 애인 살해한 40대 징역 12년 선고

    "자존심 상한 이유로 생명 앗아가" 범행 은폐 등 죄질 불량 인천지법 전경. [인천=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조선족 애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인천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이영광)는 12일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
    Date2018.06.13 Category『동포뉴스』 Views102 Votes0
    Read More
  16. No Image

    한국서 중국채널 불법방송 저작권문제 불거져

      (흑룡강신문=하얼빈)서울 나춘봉 특파원= 최근 중국 미래TV유한공사가 한국의 법무법인을 통해 저작권법위반으로 한국내 관련 호텔 및 방송사들을 고소하면서 한국 호텔들의 중국채널 불법방송문제가 불거지고 있다.   중국CCTV의 계열사 미래TV유한공사...
    Date2018.06.13 Category『동포뉴스』 Views81 Votes0
    Read More
  17. '국적 팝니다' 갑부들 노린 시민권 장사 뜬다

    “국적 팝니다” 갑부들 노린 시민권 장사 뜬다 돈으로 국적을 사는 부자들이 늘고 있다. 일정 금액을 기부하거나 부동산, 국채 등에 투자하는 대가로 해당국의 체류 허가증이나 시민권을 받는 식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ldquo...
    Date2018.06.13 Category『국제뉴스』 Views96 Votes0
    Read More
  18. 관람객이 던진 담배와 라이터…침팬지 흡연 논란

    중국 리스핀 영상 캡처. 중국의 한 동물원 우리에서 담배 피우는 침팬지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담배와 라이터 등은 모두 관람객이 던져 준 것으로 파악됐으며, 동물원 측은 관련 사항을 모두 정비하고 앞으로 조심하겠다고 사과했다. 지난 10일(현...
    Date2018.06.13 Category『중국뉴스』 Views81 Votes0
    Read More
  19. 잉카제국 의사들이 남북전쟁 때보다 뇌수술 잘했다

    두개골에 구멍을 뚫어 치료하는 천두술(穿頭術)과 같은 뇌수술이 기원전부터 이뤄졌다는 것은 수술 흔적이 남아있는 두개골 등 고고학 발굴을 통해 널리 확인된 사실이다. 하지만 1400년대 잉카제국의 뇌수술 생존율이 80%에 달하고, 400년 뒤 남북전쟁 때보...
    Date2018.06.13 Category『국제뉴스』 Views75 Votes0
    Read More
  20. 中 청년 85% '결혼하고 싶지 않다'..상대 돈보다 가치관 우선

    결혼에 대한 중국 젊은이들 의식이 크게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청년보가 설문기관인 사회조사센터와 공동으로 진행한 설문에서 응답자의 무려 85%가 “결혼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드러냈다. 자식의 배우자감을 살피는 이들. 전단에는 결...
    Date2018.06.13 Category『중국뉴스』 Views42 Votes0
    Read More
  21. 백혈병 완치보다 엄마 돌아오는 게 소원이 된 소년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앓는 아들을 간호하던 중국의 한 여성이 각처에서 보내온 돈 수십만위안을 들고 어느 날 갑자기 사라져 병상에 누운 아들의 마음을 애태우고 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청년보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안후이(安徽) 성에 사는 한...
    Date2018.06.13 Category『중국뉴스』 Views41 Votes0
    Read More
  22. 중국에 실물 크기 '복제 스핑크스' 또 등장…이집트 발끈

    2014년에 이어 올해 중국에 실물 크기의 '복제 스핑크스'가 또다시 세워지자 이집트가 자국 문화유산에 대한 모독이라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고 중국 관찰자망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1일 보도했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중국 허베이(...
    Date2018.06.13 Category『국제뉴스』 Views29 Votes0
    Read More
  23. 中 성병 검사 갔는데 포경수술..'거길 왜'

    환자 동의 없이 포경수술을 진행하고 돈을 요구한 의사가 손해 배상할 처지에 놓이게 됐다. 현지 언론과 인터뷰하는 A씨. 그는 "원치 않던 수술로 기능이 저하했다"며 분노를 드러냈다. 10일 중국 신문망 등 현지 언론은 최근 환자 동의 없는 의료시술이 빈번...
    Date2018.06.13 Category『중국뉴스』 Views31 Votes0
    Read More
  24. 中유커 2명, 日식당서 쫓겨나…이유는?

    일본 오사카에 여행을 간 중국 여성 2명이 "식당에서 차별을 받았다"며 인터넷에 동영상을 올렸다가 되레 비난을 받고 있다. 중국 신경보는 11일(현지시간) 현지 여성 유커(관광객) 2명이 최근 일본 오사카에 여행을 가 뷔페식당에서 식사를 하다 종업원에게 ...
    Date2018.06.13 Category『중국뉴스』 Views51 Votes0
    Read More
  25. 개인 운동 위해…주택 옥상에 수영장 만든 남성

    중국 중신망 홈페이지 캡처. 운동을 이유로 공동주택 옥상에 물을 가득 채워 수영장을 만든 중국의 한 남성 사연이 보는 이를 당황케 하고 있다. 당국 지시로 물을 뺀 남성은 자신의 행동을 뉘우쳤으며, 어떤 처벌이 내려졌는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지...
    Date2018.06.13 Category『중국뉴스』 Views44 Votes0
    Read More
  26. 베트남 반중시위 격화…고속도로 점거·차량 방화

    베트남에서 지난 9일부터 시작된 반중시위가 점차 격렬해지는 양상이다. 12일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전날 수많은 반중 시위대가 베트남 남동부 빈투언 성 뚜이퐁 지역에서 1번 고속도로를 점거하고 차량에 불을 질렀다. 시위대는 또 해산을 시도...
    Date2018.06.13 Category『국제뉴스』 Views49 Votes0
    Read More
  27. '물이 너무 무서워요'…수성 알레르기 母 사연

    몸에 물이 닿으면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영국 카디프의 한 여성 사연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카디프에 사는 셰럴 파루자는 작년 11월 딸 윌로우를 낳고 6주가 흐른 무렵, 몸에 물이 닿을 때마다 ...
    Date2018.06.13 Category『국제뉴스』 Views31 Votes0
    Read More
  28. 아프리카 사바나 상징 바오바브 고목들 기이한 죽음 맞아

    아프리카 열대초원 사바나의 상징인 바오바브 나무 고목들이 원인을 알 수 없는 기이한 죽음을 맞고 있다고 과학자들이 학계에 보고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루마니아, 미국 등의 과학자들로 구성된 국제 연구진은 아프리카 남부의 바오바브 나무에 관한 문...
    Date2018.06.13 Category『국제뉴스』 Views32 Votes0
    Read More
  29. CVID·PVID CVIP…지금까지 등장한 비핵화 원칙 용어의 의미는?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위해 만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늘(12일)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가운데 두 정상이 합의한 공동합의문에서 미국...
    Date2018.06.13 Category『국제뉴스』 Views37 Votes0
    Read More
  30. 스코틀랜드, 거부 의사 없는 모든 국민 장기기증 추진

    '옵트-아웃' 시스템 규정한 법안 의회 상정…통과시 2020년 시행 장기 이식 수술 [EPA=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스코틀랜드가 거부 의사를 밝히지 않은 모든 국민을 장기기증 대상자로 분류하는 '옵트-아웃(opt-out)'...
    Date2018.06.13 Category『국제뉴스』 Views30 Votes0
    Read More
  31. 아버지 부시 94세 생일 맞아…美 최장수 대통령 기록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제41대 대통령인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94세 생일을 맞았다. 부시 일가 대변인 짐 맥그래스는 CNN 방송에 "부시 전 대통령이 메인 주 케네벙크포트에 있는 별장에서 생일을 맞았...
    Date2018.06.13 Category『국제뉴스』 Views37 Votes0
    Read More
  32. 트럼프, 북미회담후 바로 괌·하와이 공군기지행 이유는…

    ‘北 민감’ 전략폭격기 B-1B·B-52 및 F-22 주둔 부대 안보태세 점검 차원이지만 대북 억지력 효과도 노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악수를 ...
    Date2018.06.13 Category『국제뉴스』 Views30 Votes0
    Read More
  33. 우버, 인공지능 기술로 술 취한 승객 구별해내는 특허 출원

    사진=UBER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 우버가 인공지능 기술로 술에 취한 승객을 감지할 수 있는 기술의 특허를 냈다. 미국 언론매체 CNN에 따르면 우버의 특허는 앱을 사용하는 사용자의 행동 패턴을 분석해 우버를 탑승하기 전 미리 이상 행동을 감지할 수 있다...
    Date2018.06.13 Category『국제뉴스』 Views25 Votes0
    Read More
  34. 프랑스 병원, 진통제 대신 VR로 통증 완화 '일종의 최면'

    사진=유튜브 캡쳐 프랑스의 한 병원이 진통제 대신 통증을 완화하는데 VR 기술을 도입해 주목을 끌고 있다. 로이터 등 외신들은 프랑스의 세인트 조셉 병원 (St Joseph 's Hospital) 대학원생들이 환자가 진통제 없이도 통증을 완화하고 긴장을 푸는데 도...
    Date2018.06.13 Category『국제뉴스』 Views24 Votes0
    Read More
  35. 트럼프, 김정은에 전용차 ‘비스트’ 자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산책 중 김정은에게 대통령 전용 리무진 ‘캐딜락 원’을 구경시켜줬다. 트럼프 대통령의 검정 전용차는 중량이 9t에 달해 ‘비스트(야수)’로 불린다. 도널드 트럼프 미...
    Date2018.06.13 Category『국제뉴스』 Views21 Votes0
    Read More
  36. ‘영국 여왕의 車, 총리의 車’ 재규어의 진실은?

    당장에라도 뛰쳐나갈 거 같은 영국 재규어의 엠블럼. [사진 www.jaguarlandrover.com] 후드(보닛) 위에서 당장에라도 뛰쳐나갈 것 같은 맹수(猛獸) 엠블럼이 포효하는 차. 바로 영국의 재규어(Jaguar)다. 재규어를 처음 본 건 1980년대 중반이다. 키가 컸던 ...
    Date2018.06.13 Views16 Votes0
    Read More
  37. 수상한 음파, 美대사관 습격···중국서도 뇌손상 피해 속출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중국에서 근무하는 미국 외교관들이 정체불명의 이상한 소리에 노출돼 외상성 뇌손상(TBI)를 일으키는 사례가 증가해 미국 정부에 비상이 걸렸다. 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국무부가 이상한 소리에 시...
    Date2018.06.13 Category『국제뉴스』 Views27 Votes0
    Read More
  38. 80세 얼굴을 가진 고등학생… '저 18세 맞아요'

    모바일 뉴스 일점정보(一点资讯)에 따르면, 80세처럼 보이는 남학생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다. 할빈의 한 고등학교에 다니고 있는 최(崔)군은 올해 만 18세로 고등학교 3학년이다. 하지만 그를 모르는 사람들은 그가 학교의 학생이 아닌 교장이라고 본다. ...
    Date2018.06.13 Category『중국뉴스』 Views23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8 Next
/ 948
사이트맵 보기/닫기